헤럴드 팝

방송

[POP초점]"간섭마→오해, 죄송" 박지윤, 사과에도 파장ing‥'뉴스9' 최동석도 해명할까

기사입력 2020. 03. 27 18:35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박지윤 최동석/사진=헤럴드POP DB, KBS 제공


아나운서 박지윤이 SNS 논란에 대해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파장은 계속되고 있다.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차가운 눈길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 과연 최동석도 입을 열까.

지난 26일 박지윤은 법무법인을 통해 SNS 발언들을 사과하고 해명했다. 당시 그는 "지난 21일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산행에 이어 콘도를 방문한 것이 맞다. 비공개 계정이기는 하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하시는 많은 분에게 모범이 되는 사례는 아니기에 질책 받아 마땅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박지윤은 "지난 24일 전혀 다른 이슈로 악의적 댓글을 받았다. 3년간 특정 악플러에 지속적인 괴롭힘을 받았고, 일종의 트라우마가 있다. 이에 간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독백 글을 올렸는데 두 가지 삭제된 제 글들이 마치 한 사건인 양 악의적으로 짜깁기 되어 유출됐다"면서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지윤은 가족들과 산행 후 콘도를 방문한 사진을 게재했다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았다는 댓글을 받았다. 이에 박지윤은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댓글을 달았고, 곧 논란으로 이어졌다. 남편 최동석이 KBS '뉴스9'를 진행하는 앵커로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청자들, 국민들에게 전달하는데 모순적으로 그의 가족은 이를 안일하게 생각하는 것이 아니냐는 것.

또한 이후 박지윤은 자신의 SNS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라고 덧붙여 논란을 더했다. 그러나 박지윤은 법무법인을 통해 이는 다른 이슈의 악플러들에게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박지윤이 직접 사과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삼일째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직접 나선 것이 아닌 법무법인을 통해 입장을 낸 것에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는 상황. 이에 KBS '뉴스9' 게시판에는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하차 요구도 계속되고 있다.

과연 최동석 아나운서는 직접 입을 열고 식지 않는 논란에 정면돌파 할까.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