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인수합병 성공…지현준 내연녀 사망 목격 (종합)

기사입력 2020. 03. 27 23:09
이미지중앙

SBS : ‘하이에나’



[헤럴드POP=최하늘 기자]김혜수와 주지훈이 인수합병건을 해결하고 살인 사건을 목격했다.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연출 장태유, 극본 김루리)’에서는 정금자(김혜수 분)과 윤희재(주지훈 분)이 제약회사 인수합병 건을 해결했다.

정금자가 사이비교주 백희준(오윤홍 분)을 끌어내리기 위해 가정폭력 사건을 맡기로 한 것에 대해 윤희재는 정금자가 과거 겪었던 가정폭력 경험 때문에 흔들릴 것을 걱정하며 만류했다. 이에 정금자는 “내가 그 일 때문에 흔들릴 거라고 생각하냐”면서 “세상에서 제일 쓸데없는 게 뭔지 아냐 연예인 걱정이랑 정금자 걱정이다 서초동 도련님은 빠져”라고 말하면서 윤희재에게 날을 세웠다.

변론 방향을 정한 정금자는 백희준의 딸 백은미를 만났다. 백은미는 해결 방안을 마련해 온 정금자에게 “당신 또라이 같다 자선사업가도 아니고 나한테 왜 이러냐”고 물었고 정금자는 다 돈 때문에 그런 것이라면서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정금자는 “그러는 고객님은 뭘 원하냐 망신주기? 사과 받기?”라면서 그게 무엇이든 전부 해주겠다면서 자신만 믿으라고 말했다. 백은미는 “당신 같은 변호사들은 항상 자신감에 차있냐” 물었고 정금자는 자신은 메이커가 다르다며 “하이에나 똥이 왜 하얀줄 알아? 썩은 거든 산거든 뼈째 씹어 먹거든”이라면서 백은미의 복술르 해주겠노라 밝혔다.

예배 중인 사이비 종교 강당 앞에 나타난 정금자는 강당에 폭행 증거를 뿌려댔고 모든 교인들이 볼 수 있게 했다. 백희준은 자료를 확인하고 “은미가 무슨 돈이 있어서 송앤김 같은 회사를 섭외했냐 당신 은미가 진짜 목적이 아니지?”라고 물었다. 정금자는 솔직하게 그렇다고 말하면서 “당신이 눈독 들이는 그노시스라는 곳 있죠?” 라면서 지금 팔지 않으면 그노시스가 얼마나 가치가 떨어질지 알게 될 거라고 말했다. 정금자는 “오늘은 지옥 입구만 보여 드리겠다 현세엔 천국만 있는 게 아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결국 백희준은 정금자에게 연락했고, 정금자는 가정폭력 문제와 그노시스 합병 문제를 해결했다.

AP이언과 그노시스 합병 문제를 해결한 정금자는 AP이언 한국지사 대표 케빈 정(김재철 분)으로부터 “진지하게 만나보자”는 제안을 받았다. 그러나 정금자는 “내 손에 내 집에 쥐어지는 거 아니면 다 부질 없다”라면서 제안을 거절했고 “당신은 롤러코스터 같다”고 말하는 케빈 정에게 “그게 내 매력이니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라고 답했다.

김민주 대표와 함께 그노시스를 이슘에 매각하려고 했던 AP이언 케빈 정은 이슘 관련 합병 건을 함께 하자는 송필중의 제안을 받고 김민주 대표와 송필중 사이에 저울질을 시작했다.

한편, 윤희재는 자신의 정체성 고민에 빠졌다. 재벌들을 위한 상속 및 증여세 법안 준비에 나섰던 윤희재는 해당 법안을 직접 발의하게 될 의원으로부터 “목축견인 줄 알았는데 완전히 사냥개 스타일이다”라는 말을 들었다. 정금자로부터는 ‘서초동 도련님’이라는 소리를 듣고 이제는 송필중(이경영 분)의 사냥개라는 소리 까지 들은 답답한 마음에 형 윤혁재(김영재 분) 부장판사를 만났다. 윤희재는 대뜸 “내가 사냥개 같아?”라고 물었고 윤혁재는 대단한 일이 아니면 자신을 찾지 않는 동생이 갑자기 그런 질문을 하자 “송필중의 개냐고 묻는 거냐”고 되물었다. 형 윤혁재의 반응에 더 대회를 이어나갈 전의를 상실한 윤희재는 “형사 2부 부장 판사가 서민은 아니지 않냐 이런 데서 밥 먹는 것도 서민 흉내 내는 거 아니냐”면서 형과 자신이 뭐가 다르냐는 식으로 따져 물었고 윤혁재는 “그러니 더 조심해야 하는 거다 집안에 누가 되지 않도록”이라며 윤희재를 다독였다. 윤희재는 “나는 내가 살던 방식대로 살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법안 통과 문제로 골머리를 썩고 있는 윤희재는 시민들로부터 계란테러를 받으며 강력한 저항에 부딪힌 이인혁 의원과 만났다. 윤희재는 “과정일 뿐이다 결과만 생각하라”고 충고했으나 이인혁 의원은 이런 걸 겪어나 봤냐 당신을 어떻게 믿냐 따졌고 윤희재는 송앤김을 믿으라고 말했다. 이인혁 의원은 “오늘과는 다른 반전을 기대하겠다”며 자리를 떠났다.

이날 방송 말미 정금자와 윤희재는 급한 호출을 받고 하찬호(지현분 분)을 찾아갔고 피를 흘리며 쓰러진 하찬호의 내연녀를 발견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