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첫방]'유별나! 문셰프' 에릭, 로코 장인의 화려한 컴백..셰프 변신도 通했다

기사입력 2020. 03. 28 07:30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채널A '유별나! 문셰프' 캡처


로맨틱 코미디의 대가, 에릭이 화려하게 돌아왔다.

27일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가 베일을 벗었다. '유별나! 문셰프'는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고원희 분)가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스타 셰프인 문승모(에릭 분)를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유별나! 문셰프'는 에릭이 약 4년 만에 안방에 복귀하는 작품으로 관심을 모았다. '연애의 발견', '또 오해영' 등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내 안방을 설렘으로 물들였던 에릭이 셰프로 변신, 색다른 달달함을 예고했던 바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전세계를 돌면서 한식 팝업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셰프 문승모와 세계 최고의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의 첫만남이 그려졌다. 유벨라는 평소 고질적인 식이장애를 앓고 있음에도 호주 현지에서 우연한 해프닝으로 접한 문승모의 음식을 맛있게 먹었다. 이에 유벨라는 쇼를 치른 뒤 문승모의 레스토랑으로 향했으나, 문승모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한순간에 부모님을 잃고 이미 한국으로 향한 뒤였다.

이후 유벨라 또한 패션 디자이너였던 어머니(김정화 분)의 묘 이장 문제로 한국을 찾았다. 이 과정에 동한 인터내셔널 대표 임철용(안내상 분)이 얽혀 있어 유벨라는 그의 딸 임현아(차정원 분)와 마주쳐야 했다. 임현아는 유벨라를 선망하고 그에게 집착하는 열성적인 카피캣으로, 임철용이 묘가 있는 선산을 사들인 뒤 딜을 제안한 것 또한 자신의 딸 때문이었다.

그러나 유벨라는 임현아의 디자인을 보자마자 자신을 카피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임현아의 차를 타고 가던 중 유벨라가 이에 대해 이야기하자 임현아는 갑작스럽게 평정심을 잃기 시작했고, 급기야 큰 사고를 내고 말았다. 이에 유벨라가 만신창이가 된 모습으로 서하마을에, 문승모 앞에 나타나면서 두 사람은 재회했다.

에릭은 그간 각종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요리 실력을 보여왔던 것이 캐릭터에 녹아들어 스타 셰프로서 멋스럽고도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줬다. 상대역인 고원희 또한 '으라차차 와이키키', '퍼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등을 통해 개성 있는 캐릭터를 연기해온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해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안내상, 길해연, 깜찍한 아역배우 고도연까지 명품 배우 군단 또한 극을 빈틈 없이 꽉 채웠다.

여기에 패션과 음식의 세계가 그려지면서 화려한 볼거리까지 더해졌다. 이처럼의 각자 분야에서 톱을 달리던 문승모와 유벨라가 마음의 상처를 안은 채 재회한 가운데, 시골 서하마을을 배경으로 한 '유별나! 문셰프'가 과연 어떤 힐링 로맨스를 펼쳐갈지 앞으로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는 매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