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놀토’ 송소희&전소미 놀토 팬 인증 “가사 찾아보면 사기 치는 기분”

기사입력 2020. 03. 28 19:51
이미지중앙

tvN :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송소희와 전소미가 놀토의 팬임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는 국악소녀 송소희와 걸그룹 IOI의 전소미가

전소미는 “올해로 스무살 2개월 차”라면서 자신을 소개했고 송소희는 이제 막 대학을 졸업했다며 인사를 건넸다. 붐은 그동안 놀토를 보지 않는 게스트들이 나와서 덕을 많이 못봤다고 말하면서도 “이번에는 중증 마니아들이 찾아왔다”면서 송소희, 전소미가 놀토의 깊은 팬이라고 소개했다.

국악인 송소희는 메모지를 꺼내놓고 방송을 보는 편이라면서 “절대로 가사는 찾아보지 않는다 뭔가 사기 치는 기분이라서 그렇다”고 말했다. 다만 좋아한다고 해서 다 맞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미는 딱 한 가수만 빼고 다 맞힐 수 있다면서 “전설의 하키 씨만 빼면 다 맞힐 수 있다 그 분은 가사를 보고 들어도 모르겠더라”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