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대탈출3' 김동현, 마네킹 사이에 사람 보고 화들짝 놀라

기사입력 2020. 03. 30 00:15
이미지중앙

tvN '대탈출3'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동현이 두려움에 비명을 질렀다.

29일 방송된 tvN '대탈출3'에서는 어둠의 방에 들어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이 들어가게 된 어둠의 방에서는 드레스룸의 문을 닫으면 점등이 되고, 장소를 이동하기 위해 문을 열면 별장 전체 불이 꺼졌다.

이때 강호동은 두려움에 문을 닫지 말라고 멤버들에게 일렀다. 그러면서도 강호동은 "안 보이는데 뭐가 있는 것 같고 날 보고 있는 것 같다"라며 무서워했다.

강호동의 뒤에 김동현이 뒤에 따라가기로 했고, 멤버들은 마네킹을 발견했다. 김종민은 "분명 형체가 열네 개였는데 열다섯 개가 되고 갑자기 있었다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라고 말했다. 또 신동은 "불이 꺼지니까 움직이지 못하겠더라"며 "그래서 조금씩 눈을 감았다 뜨고 하는데 그럼 살짝 얼굴 형태가 보여 그게 더 무서웠다"고 말했다.

특히 김동현은 마네킹 사이에 사람을 발견해 비명을 질렀다.

이에 제작진은 김동현에게 "아버지가 되면서 겁이 없어졌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하자 "아이가 진짜 뒤에 있었으면 튀어나갔을 텐데 아이가 집에 안전하게 있으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