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부러우면 지는거다' 전현무, "최송현 결혼 할 거 같아.." 느낌왔다

기사입력 2020. 03. 31 06:30
이미지중앙

MBC'부러우면 지는거다'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최송현이 동기 전현무, 이지애, 오정연 아나운서에 대한 찐(?)사랑을 보여줬다.

30일 오후에 방송된 MBC'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는 전현무는 최송현이 곧 결혼할 거 같다고 언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송현, 이지애, 오정연, 전현무가 동기모임을 가졌다. 전현무는 "kbs아나운서 동기 모임을 mbc에서 하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최송현의 옛 연인들을 다 아니깐, 연애 한다는 소식을 들으니 정말 기뻤다고 하면서, 옛날과 지금의 표정이 굉장히 다르다며 이재한과의 연애를 진심으로 축복했다. 전현무와 이지애는 최송현이 이번에는 결혼을 할 거 같다고 입을 모았다.

넷은 서로 남다른 동기사랑을 보였다. 특히 전현무는 "세명이 다 개성이 다르고 다 잘될줄 알았다"고 했다. 32기는 모두 프리랜서가 됐다. 특히 최송현과 오정연은 소속사가 정해지지 않아 서로 보도자료를 써주며 프리랜서 선언을 해준 사이라고 했다.

최송현은 신입사원인데 큰 프로그램을 맡아서 의심을 받기도 하고, 선배들의 괴롭힘도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힘이 됐던 것은 동기들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오정연, 이지애, 최송현은 가장 나이가 많았던 전현무가 밥도 많이 사고, 항상 총대를 매던 멋진 동기였다고 회상했다.

이날 오정연은 "장성규 씨를 견제하느냐"고 했다. 이에 전현무는 "세대차이를 느낄정도로 엄청 과감하다. 그게 요즘은 먹힌다"고 했다. 이에 오정연은 "난 오빠(전현무)가 더 좋아"라면서 동기 사랑을 보여줬다.

이원일은 아내 김유진에게 "아침에 수프를 끓여주고, 미역국, 고기 구워서 썰어주겠다"면서 그릇을 가득 사온 것을 언박싱했다. 이원일은 그릇을 보면 즐거워했고, 김유진은 그런 이원일을 귀엽게 생각했다. 둘은 깨방정 댄스를 추는 모습을 보였다.

이원일은 아내 김유진에게 음식을 해주기 위해 장을 봤다. 김유진은 이원일이 자신감있게 무언가에 열중하는 모습이 멋지다면서 요리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원일이 손으로 마늘을 부실 때, 김유진은 환호를 질렀고 이에 라비는 "마늘을 부시는 게 아니라, 심장을 부시는 거 아니냐"고 했다.

이날 이원일은 표고버섯을 이용한 스프를 만들었다. 생크림, 메밀가루, 우유 등으로 요리를 했다. 전소미는 "요리해주는 남자친구를 만나는 것을 버킷리스트에 넣어야겠다"고 했다.

두 번째 요리는 조개 홍합찜이었다. 야채와 다양한 해산물 등을 넣어 건강한 음식을 만들어냈다. 세 번째 음식은 고기였다. 이원일은 깻잎 추리소스를 만들어 고기와 함께 곁들어 먹자고 했다.

이두희와 지숙의 레이싱 데이트가 그려졌다. 지숙은 이두희의 차에 타이어를 직접 갈으며 금손을 인증했다.

이날 이두희는 자신의 차에 고급휘발유를 가득 주유했으나, 지갑을 가지고 오지 않아서 지숙이 비용을 내는 모습이 연출 됐다. 과거 이두희는 자주 지갑을 놓고나와 지숙이 결제했었다고 했다. 하지만 지숙은 열심히 일하면 되지 않느냐면서, 본인이 계산하겠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