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밥은 먹고 다니냐’ 왁스, 홍석천과 우정 과시 “우린 확실 내가 여자 좋아하는 게 빨라”

기사입력 2020. 04. 06 22:22
이미지중앙

SBS Plus : '밥은 먹고 다니냐?‘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왁스가 홍석천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6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영혼의 단짝인 홍석천과 왁스가 김수미를 찾아왔다.

홍석천은 원래부터 왁스의 팬이었다면서 “노래방 애창곡은 ‘화장을 고치고’와 ‘부탁해요’였다”면서 이별 후에 노래방에서 자주 불렀던 노래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친한 친구인 이기찬에게 “왁스 한 번만 가게로 초대해달라”고 부탁했다면서 그렇게 시작된 인연이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처음에는 왁스가 자신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너무 시끄럽게 떠든다고 싫어했지만 자주 보니까 진중한 모습을 알더니 친한 친구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얼마나 자주 만나냐는 질문에 홍석천은 “생각나면 하루에 두 세 번도 본다”고 말했고 왁스 역시 미리 약속하고 만나는 사이가 아니라 즉흥적으로 만나자고 하는 사이라면서 막역한 관계를 드러냈다.

홍석천과 왁스는 일명 ‘합방사건’이라고 불리는 일화를 공개했다. 함께 여행을 갔던 두 사람은 호텔에 방이 한 개 뿐이라 한 방에 묵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왁스는 “우리 두 사람은 얼마나 확실하냐면 제가 여자를 좋아하는 게 더 빨라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