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지라시' 왁스 "하지원의 '오빠' 무대? 서운함 느낄 여력 없었다"

기사입력 2020. 04. 07 17:28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사진 = 보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왁스가 하지원에 대해 언급했다.

7일 생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가수 왁스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왁스는 "가장 먼저 자신을 알린 노래는 '오빠' 지만 데뷔곡은 '엄마의 일기'였다"고 말했다. 실제로 당시 왁스를 대신해 무대에 올랐던 배우 하지원이 화제가 되기도.

이어 "하지원의 '오빠' 무대가 강렬했는데 회사의 기획이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굉장히 획기적이고 이보다 더 좋은 기회는 없었겠지만 그 당시에는 서운했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선희는 "많은 분들이 하지원씨가 노래 부르는 줄 알았다"면서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기도.

왁스는 "그런 감정을 느끼기 힘들었던 건 너무 바빴기 때문이다"면서 쿨한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