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 '아는형님' 송가인X홍자, 웃음+미담+감동까지 거침없는 토크

기사입력 2020. 04. 12 06:30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JTBC '아는형님' 방송캡쳐


송가인과 홍자가 거침없는 토크로 웃음을 자아냈다.

전날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홍자와 송가인이 출연해 거침없는 토크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학생 송가인과 홍자가 등장했다. 강호동이 "가인이하고 홍자는 왜 전학을 이제서야 왔어"라며 아쉬워하자 송가인은 "오고 싶었는데 스케줄이 하도 밀려 있어가지고 전국팔도를 돌아다니고 있다"라고 답했다. 송가인은 "울산 탑텐가요쇼에 와 가지고 내가 먼저 연예인한테 처음으로 사진을 찍어달라고 용기내서 부탁했는데 영철이가 피곤했는지 피했다. 내가 무명일때다. 내가 그때 깨달은게 있다. 나는 유명해져도 절대 저런 행동을 하지 말아야지"라고 김영철을 저격했다. 이에 김영철은 "그때 네가 가수였잖아. 나는 연예인이 사진 찍어달라고 하면 장난을 많이 친다. 진심으로 미안하고 내가 귀찮거나 그런거는 아니었을거야"라고 변명했다. 송가인은 "그러고 웃으면서 찍어줬어"라고 말했다.

송가인은 시그니처 '가인이어라'에 대해 "'미스트롯'에서 자기소개를 할거 아니야. 나는 좀 다르게 해봐야 겠다 시골에서 왔으니까. 그때 가인이어라라고 하니까 그게 유명해졌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홍자는 자신의 시그니처에 대해 "나랑 친구랑 같이 짰어. 내가 인삿말을 하는데 트로트를 하는 박지민입니다 하는게 너무 이상해서 이름을 먼저 홍자로 만들고 친구가 '우려낼 대로 우려낸 곰탕 어때?'라고 말해서 '곰탕 가수 홍자'라고 탄생했다"라고 밝혔다.

김희철이 강호동에 대해 들은 것이 없냐고 묻자 홍자는 "희철아 너 잘 얘기했어. 오늘에서야 내가 말을 하는건데 스타킹 3개월동안 반고정 이었다. 3개월 내내 호동이가 한 그 말이 기억에 남았다. 호동이가 내 첫 출연때 인사를 시켰다. 내가 인사를 했더니 오디오 물리는 거 싫어한다는 소문은 많이 들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쉬는 시간에 나를 불렀다. '니 잘하더라 니 꼭 잘될 끼다'라고 말했다. 호동이가 한 말이 너무 든든했었다"라며 강호동에 대한 미담을 밝혔다.

홍자는 "가사를 그렇게 못 외워서 1절 2절이 계속 섞어"라고 말했다. 이에 송가인은 "언니가 앞에 프롬프터가 있는데도 계속 까먹어"라고 폭로했다. 홍자는 "내가 멀티가 안돼. 집중하기 진짜 좋은 대신에 아무것도 안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자는 "아는 형님 나오기 전에 질문을 준비하면서 엄마한테 에피소드를 물어봤는데 엄마가 '너 그것도 행사비 못 받아서 엄마가 너한테 여러번 넣었다'라고 말했다. 적은 금액으로 먼 지역 행사를 가기도 했는데 여러번 엄마가 이름까지 바꿔서 넣었다고 하더라. 엄마가 내가 기죽을까봐 많이 넣었다는 말에 엄마랑 같이 엄청 울었다"라고 감동적인 에피소드를 밝혔다.

송가인은 "지인들이 사투리로 오디션을 볼때 대사가 나오면 나한테 부탁을 한다. 전라도 사투리 연기를 어색하게 하면 저사람 내가 알려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서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이 명대사를 전라도 사투리 버전으로 바꿔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은 죽기 전에 부르고 싶은 노래가 '단장의 미아리 고개'라며 "이 노래가 제일 부를 때마다 눈물이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은 '단장의 미아리 고개' 무대를 선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