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연하남→설렘 유발 순정남"..골든차일드 최보민, 2020년 자라나는 새싹 연기돌

기사입력 2020. 04. 16 07:45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골든차일드 최보민이 2020년 '연기돌'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다.

최보민은 지난해 웹드라마 '에이틴2'에서 연기돌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최보민은 극 중 완벽한 비주얼의 정체불명 전학생 류주하 역을 맡아 에이프릴 이나은, 신예은, 김수현, 류의현 등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학원 로맨스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에이틴2'에서 차세대 설렘 유발자로 등극한 최보민은 지난해 하반기 방송된 tvN '날 녹여주오'에서도 존재감을 뽐냈다. 아버지 황동혁(심형탁)의 구 여친이자, 20년 만에 해동된 학교 선배 고미란(원진아)에게 당돌하게 고백하는 '직진 연하남' 황지훈 역을 맡았다.

'날 녹여주오'에서 최보민은 미란을 향한 따뜻하고 한결같은 눈빛, 해맑은 미소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짝사랑하는 미란이 엄마의 친구였다는 것을 알고 눈물을 흘리는 등 깊은 감정 연기를 보였다.

또 최보민은 올해 방영 예정인 JTBC '18 어게인'에도 캐스팅됐다. 남들에게는 외모도 행동도 차가운 '늑대과'지만, 알고 보면 '순정남'인 반전 매력을 지닌 캐릭터 서지호 역을 연기할 예정이다. 최보민의 매력을 오롯이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보민은 가수와 연기 활동 외에도 KBS2 '뮤직뱅크' MC로 활동하는 등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다"라며 "특히 2020년 최보민은 연기자로서 더욱 만개할 것이다. 차근차근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발전하고 있는 최보민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