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유재석, 방송중 "쓰레기 같은 자식" 욕설 논란

기사입력 2020. 05. 22 10:55
이미지중앙

kbs2


유재석이 방송중 깜짝 욕설을 한 방송이 새삼 화제다.

과거 방송된 KBS 2TV‘해피투게더’에서는 헬로비너스 나라가 출연해 납치당할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나라는 “우리 아빠는 슈퍼맨 같은 사람이다”라고 말분을 열었다.

나라는 “내가 위험한 일이 생길 때 아빠가 늘 나타나신다. 연습생일 때는 연습이 늦게 끝나서 위험한 일이 좀 생겼다”라며 “버스를 기다리는데 건너편에 승합차가 있었고 어떤 사람이 나와서 팔을 덥석 잡더라. 그런데 그때 아버지가 차를 가지고 오셔서 위험한 순간에서 빠져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그 싸가지 없는, 쓰레기 같은 자식이 다 있나”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