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김구라, 나이 50에 둘째를..혼전임신 민망

기사입력 2020. 05. 26 09:36
이미지중앙

mbc


방송인 김구라가 김수미가 한 여자친구와의 둘째 임신 발언에 민망해했다.

최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김수미, 신현준, 방송인 김태진, 아이콘 송윤형이 출연했다. 스페셜 MC는 장민호가 맡았다.

이날 신현준은 김구라를 향해 "오늘 (김)구라 씨 조명 받는 걸 보니 관상이 되게 좋다. 해태상이다. 재벌 얼굴이다"라고 말했고 김수미는 "몇 년 전에 봤을 때 피부는 윤기가 없고 거칠었다. 지금은 윤기가 흐른다. 더 젊어지지는 않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김수미는 "여유로워졌다. 여자가 있어서다. 사람은 일단 동반자가 생기고 안정적이면 눈빛이 달라진다. 거기서 자유가 들어가면 또 깨진다. 두 번은 싫지 않냐. 안정돼 보여서 굉장히 편안해 보인다"라더니 "잘해주나 봐"라고 김구라의 여자친구를 의식한 발언을 해 김구라를 쑥스럽게 했다.

이후 신현준은 자신의 첫 아이 출산 때 김수미가 조리원으로 큰 꽃바구니를 보내줬다는 일화를 공개했고 이를 듣던 김수미는 김구라에게 "다시는 이런 질문 안 할게. 동현이(그리) 동생 낳을 수 있으면 조리원에 이만한 꽃을 보내겠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