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인터뷰①]'슬의생' 전미도 "첫 드라마라 걱정..캐릭터와 최적화됐다는 평에 울컥했죠"

기사입력 2020. 05. 30 15:30
이미지중앙

배우 전미도/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오랜 무대생활로 정체기..새로운 도전해보고 싶었다”

뮤지컬 ‘베르테르’, ‘원스’, ‘어쩌면 해피엔딩’, ‘닥터지바고’, ‘스위니 토드’ 등을 통해 공연계를 평정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전미도가 지난 28일 종영한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을 꿰차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최근 서울 서초구 모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전미도는 신원호 감독, 이우정 작가 콤비와 손을 잡고 성공적인 드라마 신고식을 치른 것에 대한 벅찬 심경을 고백했다.

전미도는 오랜 무대생활로 안정적인 것에 익숙해지면서 정체기가 온 것 같아 드라마, 영화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됐고, ‘슬기로운 의사생활’도 그렇게 만나게 됐다.

“공연을 오래 하다 보니깐 정체기라는 느낌이 스스로 들었다. 안정적이게 되면서 내 연기가 발전이 없고 정형화되는 게 아닌가 고민을 하는 시기가 있었는데 ‘마더’로 드라마를 경험하게 됐다. 처음에는 낯설고 부담스러워서 좌절했다. 매체는 안 되겠구나 싶었는데 영화 ‘변신’을 찍으면서 재밌다고 느꼈다. 조금 더 집중해서 하고 싶다고 생각하던 찰나에 ‘슬기로운 의사생활’ 오디션 제안이 들어왔다.”

이미지중앙

배우 전미도/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무엇보다 신원호 감독이 전미도를 캐스팅하는 데는 조정석, 유연석의 영향이 있었다. 공연계에서는 유명한 배우였지만 드라마 경험은 없는 전미도를 여자 주인공으로 내세우는 건 도전이라 신원호 감독이 고민을 하던 중 전미도와 사적인 친분이 전혀 없던 조정석, 유연석이 훌륭한 배우가 있다며 전미도를 추천했던 것.

“나도 감독님을 통해 듣게 됐는데 소름 끼쳤다. 온 우주가 날 도와준 것 같다. 감독님이 나와 오디션을 보고 ‘채송화’랑 잘 어울린다 생각하셨지만, 이쪽에서는 신인이나 마찬가지라 고민이 많이 되셨다더라. 그런데 조정석이 사적으로 친분도 없고 내가 오디션을 본지도 몰랐는데 날 추천해서 감독님이 놀라셨다더라. 유연석은 시상식에서 잠깐 인사한 적이 있는데 오디션 당일 마주쳤다. 그래서 유연석이 감독님에게 나 어떻게 됐냐고 물어보면서 같이 하면 참 좋을 것 같다고 한마디 얹어준 게 감독님이 결정하는데 큰 힘이 됐다고 하시더라.”

전미도는 첫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대체불가 존재감을 발산하며 대중의 뇌리에 확실히 각인됐다. 결과적으로는 호평을 이끌어냈지만, 처음 신원호 감독과 이우정 작가의 신작 여자 주인공으로 낙점됐다는 점에서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을 터. 하지만 전미도는 오히려 마음을 비우고 연기에만 집중했다고 털어놨다.

“내게 ‘채송화’를 맡기기로 했다는 말을 듣고 처음에는 내 귀를 의심했다. 그날 하루 딱 좋고, 다음날부터 걱정이 되더라. 경험도 없고 낯선 얼굴이니 시청자들이 어떻게 받아주실까 걱정이 컸다. 그런데 막상 촬영 시작하면서는 그런 거에 연연하면 오히려 연기가 이상해질 것 같았다. 잘해야지 부담감 때문에 힘이 들어간다든지, 매력 있어 보이겠다고 안 해도 되는 짓을 하면 역효과날 것 같아서 그 생각을 아예 잊어버리기로 했다. 집중해서 편안하게 즐기면 내가 가지고 있는 좋은 면들이 나올 거라고 믿고 임했다. 감독님을 비롯해 배우들이 정말 많이 도와주고 힘이 되어줬다.”

이미지중앙

배우 전미도/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전미도는 극중 신경외과 교수 ‘채송화’ 역을 맡았다. 의대 동기 5인방의 실질적인 정신적 지주이자 홍일점 ‘채송화’는 단점이 없는 게 단점일 정도로 매사 완벽하고 똑 부러지는 인물이다. 전미도는 ‘채송화’ 그 자체로 거듭나 시청자들의 호감을 샀다.

“저런 여자였음 좋겠다 생각할 정도로 역할이 너무 좋았다. 완벽하고 모범생적으로 다 잘하고 있는 반면 노래를 못하는데 사기 쳐서 보컬을 한다든지, 음식에 집착한다든지 엉뚱한 면이 있어서 캐릭터가 더 매력적으로 보인 것 같다. 환자를 대할 때 진정성 있고 책임감 있어서 믿음을 주는 의사의 느낌이 있는데 그런 면은 내가 배우로서 작품에 임하는 자세와 비슷한 것 같다. 선택해주신 분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아서 맡은 바 책임감 있게 노력한다. 그런 면이 ‘채송화’와 비슷해 톤, 뉘앙스, 제스처가 자연스레 나오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이어 “수술 장면 같은 경우는 촬영할 때 자문해주시는 선생님들이 항상 계셨다. 핀셋 잡기, 자세, 수술 순서 등 디테일한 설명을 들었다. 내가 진짜 의사가 된 것 같은 느낌이 묘하게 들면서 재밌었다. 의학드라마가 이래서 매력이 있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종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14.1%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프로페셔널하면서도 인간미 넘치는 ‘채송화’는 최애 캐릭터로 등극했다.

“겁이 나서 댓글들을 찾아보는 걸 일부러 피하다가 지인들이 보내준 캡처를 통해 반응을 봤다. ‘채송화’라는 인물을 전미도를 보고 쓴 것인지 역할에 최적화되어 있다는 평에 너무 감사했다. 울컥했다. SNS로 메시지를 보내주신다거나 지나가도 알아봐주시는 분들이 많아지셔서 드라마 인기를 최근 느끼고 있다. 또 음원이 1위 하는 걸 보고 진짜 많이 사랑해주시구나 싶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두고 평양냉면 같다고 표현한 게 있었는데 슴슴하면서도 깊은 맛이 있어서 시청자들이 좋아해주신 게 아닌가 싶다. 시즌2에서는 ‘채송화’의 속마음이 드러나면 좋겠다. (웃음)”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