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굿캐스팅' 이상엽, 최강희에 돌직구 고백..숨결 닿는 스킨십 투샷

기사입력 2020. 06. 12 09:24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굿캐스팅’ 이상엽이 최강희에게 카리스마 넘치는 ‘돌직구 고백’을 건네며 ‘심멎 스킨십 투샷’을 펼쳐 안방극장의 심박수를 치솟게 만든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제작 ㈜박스미디어)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난 여성들이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최강희는 아끼는 동료의 목숨을 잃게 한 산업스파이 마이클 리를 잡기 위해 위장 잠입 작전에 뛰어든 국정원 블랙요원 백찬미 역을, 이상엽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에 의문을 품고 비밀을 파헤치려는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 최강희와 이상엽이 서로에게 눈을 떼지 않은 채, 점차 가까워지는 ‘숨결 닿기 1초 전’ 모습으로 본격적인 로맨스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극중 윤석호(이상엽)가 백찬미(최강희)의 약속 장소에 찾아온 장면. 백찬미는 예상치 못한 윤석호의 등장에 당황하며 황급히 돌아서고, 윤석호는 백찬미의 손목을 붙잡고 돌려세운다. 이어 윤석호는 확신에 찬 당당한 목소리로 백찬미를 향해 뭉클한 고백을 건네고, 흔들리는 눈빛의 백찬미를 자신의 품으로 더욱 가까이 끌어당기는 카리스마를 발산, 숨멎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분에서 윤석호는 비서 ‘백장미’가 자신의 첫사랑 ‘백찬미’와 동일 인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배신감에 괴로워 한 것도 잠시, “두 번 다시 떠나보내지 않겠다”는 진심을 전해 애틋함을 자아냈던 상황. 윤석호가 15년 간 잊지 못했던 첫사랑 백찬미를 놓치지 않겠다는 확고하고도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 가운데, 백찬미가 윤석호의 마음을 받아들일 수 있을지, 돌고 돌아 다시 만난 두 사람의 로맨스가 끝내 결실을 맺게 될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최강희와 이상엽의 ‘숨결 닿기 1초 전’ 장면은 지난 겨울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촬영됐다. 최강희와 이상엽은 다소 얇은 옷차림을 서로 걱정하며 손난로를 건네주는 등 다정한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후끈 돋웠다. 특히 최강희가 매번 격렬한 액션씬이 아닌, 오랜만에 찾아온 핑크빛 무드가 다소 어색하다는 듯 쑥스럽게 웃어 보이자, 이상엽이 장난 섞인 애드리브를 던지면서 경직된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애틋함이 살아 숨 쉬는 열연을 펼치며 로맨스 명장면을 완성시켰다.

제작진은 “만났다하면 아웅다웅하던 두 사람이 처음으로 진지하게 속내를 고백하며 맞대면한 장면이다. 이전과 전혀 다른 분위기가 저절로 형성돼 지켜보던 이들도 놀라워했다”라며 “현장의 스태프 전원이 숨죽인 채로 지켜본, 진하고 애절한 러브씬을 기대해도 좋다”라고 웃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5회는 오는 15일(월)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SBS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