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포토

정경호 "'슬의생' 신원호 감독, 평생 함께할 수 있겠다 싶을 정도"[화보]

기사입력 2020. 06. 24 10:06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화제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첫 시즌을 마친 배우 정경호의 화보와 인터뷰가 마리끌레르 7월호에서 공개되었다.

화보는 드라마 속 냉철한 의사 ‘준완’의 모습을 잠시 내려놓고, 자유롭고 유쾌한 배우 정경호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경호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의사 역을 하며 지금 같은 시기에 그들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조금은 알게 된 것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 신원호 감독에 대해서는 디렉션을 하기보다 배우를 믿어주는 편이라며, 평생 함께 할 수 있겠다 싶을 정도로 행복했던 기억을 얘기했다.

이어 16년간 쉬지 않고 연기를 할 수 있었던 동력에 대해서는 다른 일들과 달리 연기만큼은 잘하고 싶고, 좋고, 재미있다는 말로 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연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같이 하는 이들과의 ‘조화’라는 말로 자신의 연기관을 고백했다.

지난 16년의 시간보다 앞으로의 시간이 더 기대되는 배우 정경호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7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 (www.marieclaire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마리끌레르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