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업★]故전미선, 오늘(29일) 사망 1주기…서유정·김나운 애도 "그립다"(종합)

기사입력 2020. 06. 29 11:50
이미지중앙

故 전미선/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故 전미선이 우리 곁을 떠난지 1년이 흘렀다.

오늘(29일)은 故 전미선의 사망 1주기다. 故 전미선은 지난해 6월 29일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출동했으나, 고인은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당시 故 전미선의 소속사 보아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전미선이 올해 나이 50세로 운명을 달리했다.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1989년 드라마 '토지'로 데뷔한 바 있는 故 전미선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대표작으로는 영화 '살인의 추억', '마더', '숨바꼭질', '위대한 소원',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로열 패밀리', '오작교 형제들', '후아유 - 학교 2015', '구르미 그린 달빛',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등이 있다.

1주기를 앞두고 배우 서유정, 김나운은 고인을 향한 애도를 다시 한 번 표하기도 했다. 서유정은 "모든 하루를 다 마치고 힘듦을 견디며 티비를 틀었다. '나랏말싸미' 전미선 언니가 나오시는 영화 잘 지내고 계시죠? 말 안 한다고 모르는 거 아니고 잊고 있는 거 아니에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매일은 생각 못하지만 잊진 않고 있어요 언니 아가도...참 따듯하고 맘 약하고 귀했던...그런 분들은 늘 다치고 아프다. 힘들다....세고 잔인하고 냉정하고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들은 잘 산다... 너무 맘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유정은 "언니 그 곳에선 아무것도 아프지 마세요. 늘 후배에게 선배처럼 대하지 않았던..늘 신경 쓰며 사람을 대했던 전미선 배우...당신은 영원히 우리들 기억에서 잊지 않고 잊혀지지도 않으며 기억하겠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가를 지켜주세요"라고 추모했다.

김나운은 "#전미선 내 친구 미선이 너무 그립다 전화하면 받을 것만 같아..."라며 "그곳에서는 편하게 있는 거니? 우리 같이 늙어가고 시간이 많을 줄 알았는데...쓸쓸히 비가 온다 미선아...."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처럼 늘 좋은 연기를 선보여오던 故 전미선이 안타깝게 별이 된 만큼 고인에 대한 그리움은 계속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