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인터뷰]'꼰대인턴' 박해진 "신인 시절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有..이제 많이 내려놨다"

기사입력 2020. 06. 30 11:53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이 대망의 종영을 앞두고 있다. 꼰대 문화와 이로 인한 직장 내의 갈등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나아가 이해와 화합을 도모하고 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꼰대인턴'. 이 가운데 '가열찬', 박해진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박해진은 극중 '준수식품' 마케팅영업본부 마케팅영업팀 팀장인 가열찬 역을 맡았다. 모든 직장인이 선망할 법한 꿈의 상사였던 그는 과거 '옹골' 인턴 시절 자신을 괴롭히던 이만식(김응수 분)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게 되면서 왜인지 자기도 모르게 소위 '꼰대'의 면모를 드러내고 혼란을 겪기 시작한다. 이와 같은 역할 전복을 통해 한단계 성장한 가열찬처럼, 연기적으로 또 한번 도약한 박해진은 '꼰대인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기쁘게 종영 소감을 밝혔다.

30일 강남구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배우 박해진은 다양한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그는 "처음 촬영을 시작하고 '어떻게 이런 사람들을 모일 수 있나' 싶었다. 드라마 촬영장에는 나쁜 사람이 한 명씩은 꼭 있다. 누군가는 재촉하고 쓴소리도 해줘야 하는데 그런 사람들이 단 한번도 없었다는게 아직도 너무 신기하다. 제가 여태 겪은 촬영장 중에 가장 신기한 촬영장"이라며 "어쩌면 이렇게 악인이 한 명도 없냐. 제가 농담으로 '얘네 가지고 촬영 하겠냐'고도 했다. 그럼 또 다 웃는다"고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분위기를 회상했다.

그간 서늘하면서 다크한 캐릭터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던 박해진인 만큼, 이번 '가열찬'으로서 그가 코믹 연기를 어떻게 소화할 것인가 관심이 모였던 바 있다. 그는 "코믹 연기를 하시는 분들은 정말 대단하시다는 걸 한번 더 느꼈다. 코믹이라는 게 정확하게 처음은 아니지만 지만 '꼰대인턴'은 저의 어떤 부분을 시청자 분들께서 공감하시고 좋아해주시는지 확신이 들었던 계기가 생긴 작품"이라고 만족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작품을 하면서 가장 듣기 좋았던 칭찬 역시 연기적인 부분이었다. "'열찬이 딱이다', '(김응수) 선배님과도 잘 어울린다'는 말이 좋았다. 간혹 제가 어떤 연기를 했는지 길게 써주시는 분들도 계시다. 그런 게 도움이 많이 된다. 내가 이런 연기까지 했었나 싶은 걸 매 컷 찾아서 짤까지 덧붙여주신다. 내가 이런 연기를 했구나, 솔직히 난 별 의미 없이 한 건데 이렇게 써주시는구나 싶어 더 신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한편으로는 계산된 연기 외에도 카메라가 돌아가는 상황에서 나도 모르게 연기를 하고 있다는 생각도 들어 스스로에 대한 대견함이 생겼던 것 같다."

어느새 데뷔 15년차를 맞은 박해진. '꼰대인턴'은 그런 그에게도 전환점 같은 작품이라고. 신인 때와 달라진 것으로 "제가 지금도 잘하는 연기는 아니지만 그때에 비하면 일취월장했다"는 점을 꼽은 그는 "연기에 임하는 자세만큼은 변함 없는 것 같다. 그때가 더 열정있게 달려들었던 것 같고, 그러다보니 힘도 들어가고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다. 지금은 잘 해내고 잘 녹아야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마음가짐이 조금은 달라졌다. 하면 할수록 힘을 좀 빼야겠다는 생각이 이제는 든다. 그런 부분에서 저를 내려놓게 되더라"고 밝혔다.

이미지중앙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꼰대인턴'을 통해 색다른 얼굴을 꺼내든 그가 향후 또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도 있는 터. 박해진은 "연기 변신이라는 단어가 제게 어울리진 않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연기 변신이라는 건 정확히 나의 색깔이 구축된 다음 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 캐릭터가 바뀌지 않고 직업만 바뀌는 게 연기 변신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변신은) 완벽하게 저의 색깔을 보여주고 난 다음도 늦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아직은 정확한 저의 색깔을 찾아가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박해진이 말하는 색깔이란 어떤 것일까. 그는 "저는 좀 무채색이었으면 좋겠다. 어떤 배우는 자기만의 색깔이 뚜렷한 사람이 있다. 그런 경우 우리가 어떤 드라마나 시놉시스만 봤을 때 이건 딱 누구라고 얘기할 만큼 분명하다. 반면 억지로 찾아가려고 하지 않고 어디다 껴놔도 어색하지 않은, 뚜렷하지 않은 배우도 있다"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이어 "그 색깔이 조금 더 맑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제가 생각하는 제 색깔은 탁하다. 밝은 역을 해 어떻느냐는 질문을 받는다는 건 건 그 전에 어두운 역을 많이 했다는 반증이지 않나. 실제로 그런 (어두운) 연기를 하면 힘들다. 심적으로도 힘들고, 캐릭터에서 빠져나오는 것도 힘들다. 악몽을 꾸거나 예민해지거나 마음이 가라앉아 있기도 한다"며 "그런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는 내려놓을 수 있었다. 물론 주연으로서 책임감은 있지만 표현을 하는 데는 자유롭고 부담을 덜 수 있었다. '꼰대인턴'은 그런 계기가 된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꼰대인턴' 최종회 관전포인트도 꼽아봤다. 박해진은 "속시원하게 등을 긁어드릴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평화롭고 아름다운 마무리"라며 "새로운 시작을 암시하는 마무리이기는 하다. 하지만 시즌2는 엠비씨와 내부적으로 아직 얘기가 안돼 잘 모르겠다"고 말해 그 마지막 이야기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BC '꼰대인턴' 최종회는 내일(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