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이슈]우지윤, 안지영과 또 불화설에 "나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어했다"(전문)

기사입력 2020. 07. 04 09:44
이미지중앙

우지윤/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의 불화설 재점화에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우지윤은 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심경이 담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우지윤은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한 말을 하지 못하는 나에게는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다"며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니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받았던 손해들에 늘 후회하며 지내던 내가 떠올랐다. 그래서 고민 끝에 몇자 적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첫 째로 많은 분들이 알다시피 내가 볼빨간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갑자기가 아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지윤은 "하지만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나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나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됐다. 그리고 후에 방송에서 우리의 관계에 대해서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아도 난 내 이름과 그 친구의 이름이 불미스러운 일로 입에 오르락내리락 거리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에 아무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리고 둘째로 많은 분들이 이야기하시는 내 노래에 대해서 저격했다는 이슈 또한 저번에 스토리에 말했듯이 이미 그 곡은 몇년 전에 썼던 곡이고 그것에 대해서는 또 할말이 없다"며 "내가 처음 낸 곡에 내 음악에 대한 관심보다는 저격이라는 키워드로 가득차는 것을 보고 나도 마음이 아팠다. 아직 못다한 말들이 너무 많다. 그렇지만 못다한 몇마디를 거들어 후회로 남기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지영이 우지윤을 SNS에서 언팔하면서 또 한 번 불화설이 제기되자 안지영은 우울증으로 힘든 상태라고 호소했다. 이에 계속해서 화제를 모으자 우지윤 역시 자신의 속내를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우지윤 글 전문.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한 말을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습니다.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받았던 손해들에 늘 후회하며 지내던 제가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몇자 적어보려고 합니다.

첫째로 많은 분들이 알다시피 제가 볼빨간 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았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는 갑자기가 아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저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저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후에 방송에서 저희의 관계에 대해서 제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아도 전 제 이름과 그 친구의 이름이 불미스러운 일로 입에 오르락내리락 거리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에 아무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둘째로 많은 분들이 이야기하시는 제 노래에 대해서 저격했다는 이슈 또한 저번에 스토리에 말했듯이 이미 그 곡은 몇년 전에 썼던 곡이고 그것에 대해서는 또 할말이 없습니다.

제가 처음 낸 곡에 저의 음악에 대한 관심보다는 저격이라는 키워드로 가득차는 것을 보고 저도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직 못 다한 말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렇지만 못 다한 몇마디를 거들어 후회로 남기고 싶지 않습니다.

다만 저를 아껴주는 주위분들과 팬분들을 위해 이렇게 글을 씁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