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종합]'반도', 작정하고 4년만에 돌아왔다…연상호 유니버스의 진화

기사입력 2020. 07. 09 17:39
이미지중앙

배우 이정현, 연상호 감독, 배우 강동원/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부산행'의 속편 '반도'가 드디어 베일을 벗은 가운데 업그레이드된 좀비와 다양해진 액션으로 볼거리가 한층 더 풍성해졌다.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제작 영화사레드피터) 언론배급시사회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이 참석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이미지중앙

연상호 감독/사진=민선유 기자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과는 다른 엔딩으로 가고 싶었다. 어떻게 보면 '반도'의 캐릭터들은 탈출하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있지만, 탈출 이후 바깥 세상이 녹록치 않은 설정이다. 어디에 있는지보다 누구와 있는지가 더 중요한 게 아닐까라는 생각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행' 만들 때는 K좀비라는 말이 생길 줄 예상 못했다. 어느덧 이 말이 생겼다는 게 개인적으로 신기한 것 같다. K좀비 특성이라기보다 좀비물 자체가 공간적 특성과 연관이 많이 된다고 생각한다. '부산행'은 고립되어 있는 KTX 공간적 배경과 결합되어 있어 좀비 캐릭터가 생겼다면, 이번에는 아포칼립스 한국, 서울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며 "소품, 음악도 낯선 배경이지만, 그 안에서 우리가 익숙하게 이해하는 코드들이라고 할까 한국인들만 이해할 수 있는 것들을 잘 드러나있길 바라면서 영화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반도' 언론배급시사회/사진=민선유 기자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등 신선한 조합이 돋보이는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한다.

이미지중앙

배우 강동원, 이정현/사진=민선유 기자


강동원은 "속편 성격을 띄는 영화를 만든다는 게 배우로서 쉬운 선택은 아닌데 감독님을 처음 뵀을 때 감독님이 그리는 비전이나 생각들이 굉장히 좋았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 이건 '부산행'의 세계관을 공유하고 있지만, 또 다른 이야기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전체적인 시나리오 구조가 너무 좋았다. '부산행' 좋아하시는 분들을 실망시키지 않게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정현은 "시나리오 한 번만 읽어도 어떤 캐릭터인지가 바로 보였다. 현장에서 감독님의 디렉션이 정확하기 때문에 짚어주신 게 도움이 됐다. 실제로 이레, 이예원 두 명이 내 딸이다 상상하고 찍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미지중앙

배우 권해효, 김민재/사진=민선유 기자


권해효는 "전사를 상상해봤다. 고립된 부대 사령관으로 정상, 비정상 구분을 지을 수 없는 인물로 생각했다. 감독님이 '부산행', '반도' 사이 4년 시간을 다룬 영화를 만든다면 전사는 그때 나오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현장 가서 감독님의 생각이 제일 중요했고, 동료들과의 호흡이 중요했다. 집단의 이익을 위해 갖고 있는 폭력성이 가장 많이 대변되는 인물로 보여지는게 주안점 아니었나 싶다. 감독님의 디렉션을 통해서 소통하면서 만들었다"고 알렸다.

이미지중앙

배우 구교환, 김도윤/사진=민선유 기자


구교환은 "전사를 고민했었으나 영화 속 지금에 충실했다. 대사 안에서는 조금 더 힌트들이 있었기 때문에 표현할 수 있었다. 감독님께서 많이 말씀을 해주시기도 했다. 전사를 정확하게 보이지 않아서 더 풍성해진 부분도 있는 것 같다"며 "감독님께 사랑 받는 게 느껴져셔 책임감을 갖고 임했다"고 털어놨다.

김도윤은 "숨바꼭질신 세트장 규모가 엄청 컸다. 배우들도 많이 출연하고, 보조출연자분들도 많이 와계셔서 엄청 큰 신이라는 걸 현장 가자마자 느낄 수 있었다. 실제로 너무 무서웠다. 좀비들 중 아는 배우분들이 몇 분 있음에도 불구 달려들고 하는 게 아이러니하게 더 무서웠다"며 "헤어스타일, 수염 분장이 아니라 실제였는데 일상 생활이 쉽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이레, 이예은/사진=민선유 기자


이레는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직접 운전을 연습을 할 수는 없었고, 시뮬레이션이나 선배님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멋진 신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예원은 "모두가 다 잘 챙겨주셔서 끝까지 찍을 수 있었다. 선배님은 선배님이라 연기도 와 싶었다. 이레 언니마저도 빈틈이 하나 없어서 나만 잘하면 될 것 같다 생각했다"고 출연진을 치켜세웠다.

'부산행'의 세계관을 잇는 '반도'는 2020년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개봉은 오는 15일.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