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이슈]"아이돌 아니고 돌아이" 진, 악플러에 일침‥러블리즈는 참지 않아

기사입력 2020. 07. 12 15:39
이미지중앙

진/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러블리즈 멤버 진이 악플러에 사이다 대처해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 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질문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진은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를 통해 팬들에게 DM을 받았고, 이에 대답했다.

그러나 한 악플러가 DM으로 질문 대신 "아이돌 맞나ㅋㅋ 그냥 일반인 같다"라고 다소 악의적이고 무례한 글을 보냈다. 이에 진은 악플러의 메시지를 그대로 캡쳐해 올리며 해당 악플러의 아이디를 공개했다.

진은 해당 메시지에 대한 답변으로 "저 아이돌 아니고 돌아이인데요. 뚝배기 딱 대. 망치 가져와^^"라고 말했다. 진은 악플러의 말에도 흔들리지 않고 화끈하게 대처하며 팬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했다.

과거 진 외에도 러블리즈 멤버가 악플러에게 사이다 대처한 사실이 있었다. 지난해 2월, 러블리즈는 V앱 라이브 중 욕설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러블리즈가 욕설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소속사인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일상 대화를 나누던 중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알고 보니 러블리즈는 V앱 라이브 중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댓글에서 러블리즈를 향한 도넘은 악플을 남기는 악플러가 있었고, 이에 한 멤버가 작은 목소리로 뒤에서 욕설을 하다가 잡힌 것이었다.

오히려 대중들은 악플러에게 시원하게 응수한 러블리즈에게 응원을 보내며 여론이 완전히 바뀌었다.

여러 스타들이 악플러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고 힘들어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가운데, 스타를 향한 무분별한 악플과 비난이 멈춰지기를 바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