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변화 필요했던 시점"‥여자친구, 방시혁PD와 손 잡고 청량마녀로 첫 파격변신[종합]

기사입력 2020. 07. 13 14:51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여자친구/사진=민선유 기자



여자친구가 첫 파격변신을 했다.

13일 걸그룹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여자친구는 지난 2월 발매된 '回:LABYRINTH'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 '回:Song of the Sirens'로 5개월만 컴백을 하게 됐다.

전 앨범 '回:LABYRINTH'가 선택의 기로에 놓인 소녀의 복잡한 마음 상태를 표현했다면, 이번 앨범은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의 여자친구를 다양한 장르의 곡을 통해 풀어냈다.

이날 여자친구는 "2월 발표된 앨범 이후 5개월만 컴백이다. 일단 바로 새 앨범을 준비하면서 알차게 시간을 보냈다. 또 SNS를 통해 팬분들과 소통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근황을 전했다.

여자친구의 타이틀곡 'Apple'은 레트로가 가미된 트렌디한 리드 사운드를 기반으로, 세이렌의 노랫소리를 연상케 하는 보컬 찹(Vocal Chops)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팝 장르의 곡이다. 멤버 은하와 유주가 곡 작업에 참여했다고.

이미지중앙

소원 예린 은하/사진=민선유 기자


유주는 "저는 '애플', '눈의 시간', '타로카드'에 참여했다. 고민도 많고 노력도 많이 했던 것 같다. 낮 12시에 시작했는데 금방 밤 10시가 됐을 정도로 내가 뭐 하나에 이렇게 몰두할 수 있는 사람이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앞으로도 이 경험을 기반으로 해서 계속 열심히 작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은하는 "이번 앨범에서 '애플', '타로카드'에 참여했는데 본격적으로 곡에 참여한 것은 처음이라 어려웠는데 방시혁 피디님과 프로듀서 님들 도움 속에서 제가 만든 멜로디와 가사가 들어가게 되서 신기하고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엄지는 "'눈의 시간'과 '타로카드' 작사 같은 경우 이전에도 관심이 있어서 틈틈히 끄적였었는데 이번처럼 제대로 참여한 것은 처음이라서 어렵기도 했지만 재밌는 경험이었다. 좋은 기회니까 최선을 다해서 해내려고 했는데 모든 과정이 신기했고 공부가 됐던 것 같다. 같은 트랙에서 여러 사람이 다른 느낌을 낸다는게 신기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유주 엄지 신비/사진=민선유 기자


파워청순, 격정아련 등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해낸 여자친구가 이번엔 '청량 마녀'로 변신했다. 선택 이후 유혹의 속삭임에 흔들리는 소녀의 모습을 가사에 담았으며, '마녀'라는 단어를 사용해 그저 유혹에 흔들리기만 하는 모습이 아니라 욕망에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을 표현한 것.

소원은 "저는 사실 활동을 해오면서 변화가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항상 해왔었다. 지금까지도 성장하고 발전하면서 변화를 보여드렸지만 미묘한 변화가 아니라 '새롭다' 할 수 있는 변화가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에 대해선 모두 공감했던 것 같다. 놀랄 팬분들이 조금 걱정되긴 했지만 다양한 색깔을 가진 팀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유주는 "변화에 대한 생각은 열려있었는데 외면 뿐만 아니라 저희의 또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곡 작업도 참여했다. 그 점이 달라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새 앨범 '回:Song of the Sirens'에는 '눈의 시간', '거울의 방', 'Tarot Cards', 'Creme Brulee', '북쪽 계단'까지 총 6개 트랙이 수록돼 여자친구의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여자친구의 새 앨범 '回:Song of the Sirens'은 오늘(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