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바람구름비' 박시후, 전광렬과 목숨 건 최후의 결판…조선 이끌 승자는?

기사입력 2020. 07. 26 09:48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박시후가 전광렬을 타도하기 위해 의지를 불태웠다.

지난 25일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 이하 '바람구름비') 20회가 전국 5.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명품 사극의 진가를 보였다. (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입가구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이 박시후(최천중 역)의 충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적으로 돌아섰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권력을 휘두르며 폭정을 펼치는 이하응(전광렬 분)을 멈추기 위해 작전을 펼쳤지만, 실패에 그쳤다. 그러나 자신을 향한 적개심을 없애고 더 나은 조선을 만들어보자는 이하응의 갑작스러운 제안에 그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최천중이 과연 이하응의 손을 다시 잡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최천중과 이하응은 과거 도원결의했던 사이로 돌아가려했지만, 결국 또다시 적으로 돌아서며 시청자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최천중이 강화도까지 내려가 프랑스 군을 격퇴하는데 큰 활약을 펼쳤지만, 이하응이 끝까지 그를 신뢰하지 못하며 견제한 것.

심지어 최천중은 철저히 쇄국정책을 펼치고 있는 이하응을 강력히 설득하려다 실패, 오히려 이하응의 분노를 샀다. 국운을 묻는 이하응에게 영세중립국을 해야 한다 말하며 “대감의 길은 앞으로 10년입니다. 그 안에 해내지 못하면 늦습니다. 이 나라도, 흥선대원군도”라고 충격적인 예언을 던졌기 때문. 이하응의 신념과 정반대되는 최천중의 충언은 받아들여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외세와 결탁했다는 의심을 키우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두 사람이 함께하는 것을 막기 위한 이덕윤(박준금 분)의 계략까지 더해지며, 이하응은 최천중의 주변사람을 인질삼아 충성을 맹세하라고 협박까지 하기도. 결국 최천중은 이하응의 계속되는 폭정에 그의 운명을 끝낼 결심을 시작했다. 그는 방송 말미 “저는 흥선대원군을 죽여 이 나라의 운명을 바꿀 것입니다”라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 두 사람 사이 결판의 날이 다가왔음을 암시했다.

한편 끝까지 종잡을 수 없는 전개와 치열한 권력투쟁으로 안방극장의 채널을 고정시키고 있는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늘(26일) 밤 10시 50분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