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이슈]"사생활 문란해vs관계자가 성추행"‥옐로비, 해체 두고 소속사와 충돌(종합)

기사입력 2020. 07. 31 23:35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옐로비/사진=에딕션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옐로비의 해체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멤버가 이를 반박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최근 옐로비의 소속사 에딕션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를 통해 "2017년 데뷔한 옐로비가 3번째 디지털 앨범 'DVD'를 준비하면서 기존 멤버 전원교체를 하면서까지 옐로비를 이어나갈 생각이 있었지만, 멤버 B양의 사생활 문란을 비롯해 회사와 각 멤버들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회사 내부 회의 결정 끝에 해체를 하게 됐다. 앨범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해체 소식을 알렸다.

하지만 이후 멤버 아리는 SNS를 통해 소속사의 입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아리는 "일이 이렇게 커진만큼 저희가 꼭 해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회사에서 그 멤버가 문란하다고 하는데 회사가 말한 '문란'이라는 단어가 무슨 뜻인지 잘 모르겠다. 밖에 남녀가 같이 서 있기만 한 것도 문란인가? 그럼 모든 사람들이 문란한 건가? 회사에서 부풀려 말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이어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의 성희롱, 성추행이 있었다"며 "회사 관계자였던 그 분은 한 멤버를 끌고 연습실로 가서 잠자리를 하려 했고 말리는 사람은 오직 멤버들 뿐이었다. 허벅지를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고, 전 매니저라는 그 분은 '애기 낳아줄테니 모텔 가자', '아빠는 네가 알아서 찾아'라는 말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곤 했다. 새벽에 불러서 투자자랍시고 술을 권한적도 여러 차례 있었다.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 하나에 다들 쉬쉬하고 지나갔다. 당시에는 정말 충격적이였고,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정산도 전혀 없었고, 도리어 의상이나 신발, 영상 편집까지 저희가 직접 한 부분이 있다. 일본에서 활동할 때 스태프 한명 없이 저희 다섯명이서 움직였다"며 "정당치 못한 대우를 받아서 그만두겠다고 한 것이지 절대 그 멤버의 문란한 생활로 그만 두겠다고 한 게 아니다. 지금 얘기 드린 내용은 저희가 받은 정당치 못한 대우들 중 몇가지일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엇갈린 입장을 보이고 있는 옐로비의 소속사와 멤버들. 소속사 측은 아리의 발언에 어떤 입장을 보일지 시선이 집중된다.

한편 옐로비는 류희, 애니, 아리, 소예, 설하로 구성돼 있으며 최종 해체하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