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이슈]"관계자 성추행VS사생활 문란" 옐로비, 해체에 소속사와 진실공방

기사입력 2020. 08. 01 11:09
이미지중앙

옐로비/사진제공=에딕션엔터테인먼트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옐로비가 해체를 두고 소속사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최근 옐로비의 소속사 에딕션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해체 소식을 전했다. 해체 소식을 전하며 밝힌 이유는 충격 그 자체였다. 멤버 B양의 사생활 문란으로 인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는 이유였다.

소속사 측은 "2017년 데뷔한 옐로비가 3번째 디지털 앨범 'DVD'를 준비하면서 기존 멤버 전원교체를 하면서까지 옐로비를 이어나갈 생각이 있었다. 그러나 멤버 B양으로 인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회사의 내부 회의 결정 끝에 해체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가 멤버 B양의 문란한 사생활 때문에 해체했다고 이유를 설명하자, 누리꾼들은 해당 멤버가 누구인지 추측하기에 나섰다.

그러나 옐로비 멤버 아리가 소속사의 입장에 반박하며 여론은 달라졌다. 아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속사의 주장이 거짓이라고 밝히며 꼭 해명해야겠다고 설명했다.

아리는 "회사에서는 그 멤버가 문란하다고 하는데, 밖에 남녀가 같이 서있기만 해도 문란이냐. 문란은 사실무근이며 회사에서 부풀려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란한 행동을 그 멤버가 한 것이 아니고, 회사가 했다고 해도 무방하다. 회사에서는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가 성희롱, 성추행하는 행동들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아리의 주장에 따르면, 멤버들은 회사 관계자들에게 성희롱, 성추행 등을 당해 모욕감을 느꼈다는 것.

또 아리는 회사 관계자들이 잠자리를 시도하고 멤버들이 말렷다고 이야기하며 "'오빠라고 불러라'라고 말하거나 허벅지를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고, 전 매니저라는 그 분은 ‘'아기 낳아줄테니 모텔 가자', '아빠는 네가 알아서 찾아'라는 말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곤 했다"라고 말했다. 아리는 이외에도 투자자들과의 술자리 등 충격적인 일들에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아리는 정당한 대우 및 정산조차 받지 못했다고 말하며 "회사에서 문란하는 그 일로 대립 상황에 놓여있다. 저희는 정당치 못한 대우를 받아서 그만두겠다고 한 거다. 회사는 별것도 아닌 일로 열심히 연습해서 이뤄낸 데뷔를 해체와 맞바꾼다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옐로비와 소속사가 충격적인 폭로를 이어가며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에서 추가적인 입장을 내놓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