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강철비2' 양우석 감독 "유연석 변신 만족..잘해 정우성도 놀랐다"

기사입력 2020. 08. 01 14:30
이미지중앙

양우석 감독/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양우석 감독이 배우 유연석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연석은 신작인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북한 위원장 '조선사' 역을 맡아 새로운 도전을 펼친 가운데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의 '안정원'은 전혀 떠오르지 않는, 파격적인 변신으로 찬사를 이끌어내고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양우석 감독은 유연석과의 작업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양우석 감독은 "처음에 유연석에게 북한 위원장 역할을 제안했을 때 곽도원이 아니고 자기냐며 깜짝 놀라더라. 그래서 일부러 싱크로율을 없애려고 하는 거고, 캐릭터를 양분화시킨 거라고 설명해줬더니 고민 끝에 하겠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내가 워낙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응답하라' 시리즈 팬이었었는데, 유연석이 맡았던 캐릭터들이 뭔가 주어지면 고민하지 않고 직진하지 않았나. 이번에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공개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스틸


또한 양우석 감독은 "집중력이 너무 좋았다. 잠수함에 갇혀서는 고집불통이면서도 귀여운 막내의 모습이 필요했는데 그런 걸 잘해줬다. 아이러니함을 위한 통역 역시 잘해줬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생각보다 더 열심히, 잘해줘서 나도 그렇고 정우성도 놀랐다. 유연석의 연기 변신을 많은 관객들이 좋아해주시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우석 감독이 유연석과 의기투합한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작품으로,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