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강주은, 머리자르겠다는 '최민수♥'의 말에 "이렇게 고마울 수가"

기사입력 2020. 08. 11 00:20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은혜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강주은 인스타그램


미스코리아이자 방송인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와의 달콤한 일상을 드러냈다.

11일, 방송인 강주은은 "낮에 해가 살짝 나왔다. 그 덕분인지 남편이 뜬금없이 머리를 살짝 다듬겠다는 말에 이 기회를 놓칠 수 없는 일이라 얼렁 함께 짜르러 갔지!"라는 말과 함께 "기대하지도 않았는데 내 마음대로 머리스타일을 만져보라고 해서 맘 바뀌기전에 싹뚝 싹뚝!!! 역시 부부가 살아가는 세월의 보람들은 바로 요런사소한 순간들인거같아요~~ 요렇게 고마울 수가"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미용실에서 함께 웃고 있는 강주은과 최민수와의 투샷이 담겼다. 머리를 자른 후 깔끔해진 최민수의 스타일에 많은 이들의 시원함을 자아냈다. 행복한 부부의 모습이 사랑스럽다.

한편, 강주은은 인스타그램과 예능 등에 활발히 활동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