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고소영 과거, 선배의 이런 행동은 성희롱 아닌가

기사입력 2020. 08. 12 16:19
이미지중앙

tv조선


고소영이 신인 시절 성희롱에 준하는 피해를 봤다고 밝힌 방송이 새삼 화제다.

과거 방송된 TV조선 '대찬인생'에서는 톱스타 부부의 결혼과 사생활을 주제로 장동건 고소영 부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우 김형자는 고소영이 신인시절부터 남다른 모습을 자랑했다고 말했다. 김형자는 "신인시절 부터 전방지축이었다"며 "그런데 너무 예쁘니까 아무도 야단을 치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또 방송인 오영실은 "함께 술자리를 한 적이 있었는데 하늘과 같은 선배가 고소영의 볼을 꼬집으며 '아이고 예쁜 것'하고 귀여워했다"며 "그런게 고소영이 대놓고 싫은 척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남자 선배들은 고소영이 너무 예쁘니까 그냥 '으이그 으이그' 하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소영을 담당했던 관리자가 고소영을 언급하며 "어디로 튈지 몰라 관리 할 수 없다"고 전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요즘 같은 세상에 하면 큰일날 행동이다", "저 선배라는 사람 성희롱한거 아니냐", "요즘이었으면 매장당했다" 등의 반응.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