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단독]고경표, 유흥주점 방문 논란 일축 "일반주점, 사진 요청 받은 것 뿐"

기사입력 2020. 08. 15 15:30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고경표 측이 코로나19 확산 속 유흥주점 방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부인했다.

15일 고경표는 지난 14일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에 방문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술집으로 보이는 배경에서 한 여성과 함께 찍은 사진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된 것.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흥주점을 방문했다는 것에 대중들은 분노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유흥주점 방문 의혹과 관련 소속사 측은 헤럴드POP에 "고경표가 드라마 촬영 후 소속사 사무실을 방문했고, 이후 근처에서 가볍게 술자리가 있었다"며 "모르는 분한테 사진을 요청을 받은 것 뿐이고 그 분 과는 전혀 친분이 없다. 또 촬영된 장소는 일반 주점"이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고경표는 오는 9월 첫방송되는 JTBC '사생활'에 출연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