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단독]'불법도박장 혐의' 웃찾사 개그맨 소속사 "지금 같이 일 안한다"

기사입력 2020. 09. 15 21:15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SBS 공채 출신 남자 개그맨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개그맨 김 모 씨가 동료 개그맨 최 모 씨와 함께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김 씨는 지난 2000년대 초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 SBS '웃찾사'(웃음을 찾는 사람들), tvN '코미디 빅리그' 등 개그 프로그램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특정 유행어로 인기를 끌던 인물이다. 최근에는 재소자 식단 등을 주제로 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8년 초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 판을 만들어 수천만 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한 뒤 수수료를 챙겨왔다. 김 씨는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는다.

이미지중앙

MBC '뉴스데스크' 캡처


김 씨는 매체를 통해 "한두 번 도박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 이후 15일 김 씨 소속사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지금 같이 일 안한다. 현재는 연락 안하고 지내는 상태"라고 관련 입장을 전할 수 없음을 알렸다.

한편 이들의 첫 공판은 다음 달 2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