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김구라, 아들 친자 논란에..대체 무슨 상황?

기사입력 2020. 09. 22 11:00
이미지중앙

kbs


김구라가 과거 아들 그리(김동현)가 친자가 아니라는 '가짜 뉴스'가 나돌았다고 밝혔다.

최근 KBS 2TV '투페이스'가 첫 방송 됐다. 무분별한 정보가 가득한 정보 홍수의 시대에서, 넘쳐나는 가짜뉴스에 속지 않기 위해 팩트(Fact)와 페이크(Fake)를 가려내는 시사 퀴즈 쇼 프로그램.

이날 MC 김구라는 "가짜뉴스로 일상생활에서 너무나 피해를 많이 보고 있는데 연예인들도 사실 그런 일들을 비일비재로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옛날에 저희 아들하고 나왔을 때 '아들이 가짜다' 이런 이야기가 한때 나돌았다. 그런 것들이 가짜 뉴스의 일반적인 거"라며 "사실 웃어넘길 수 있습니다만 웃어넘길 수 없는 수준까지 가니까 이게 문제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