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고아성X이솜X박혜수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당당 메인포스터 공개

기사입력 2020. 09. 29 15:17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1995년 을지로 거리에서 당장이라도 회사와 맞짱을 뜰 것처럼 서있는 말단 사원들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잔심부름을 하러 간 공장에서 우연히 폐수 무단 방류 사건을 알게 된 ‘자영’(고아성), 늘 삐딱하게 현실을 직시하는 말로 초를 치지만 ‘자영’과 회사의 비리를 파헤치고자 하는 ‘유나’(이솜), 이번 사건을 통해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깨닫게 되는 ‘보람’(박혜수), 이들의 당당하고 결연한 모습은 부정을 덮으려는 회사에 함께 맞서는 말단 사원들의 우정과 연대를 보여준다. 고졸 여사원들만 입었던 유니폼을 입고 비장한 표정을 한 세 친구들의 모습을 담은 메인 포스터는 작고 작은 존재인 말단 사원들이 어떻게 회사와 맞서 싸울지 호기심을 자극하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그려낼 유쾌하고 통쾌한 이야기에 기대감을 더한다.

이미지중앙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토익시험장 앞에서 “아이 캔 두 잇, 유 캔 두 잇, 위 캔 두 잇! 토익~!”이라고 파이팅 넘치게 구호를 외치는 ‘영어토익반’ 사원들의 모습으로 시작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업무능력은 뛰어나지만 잔심부름, 청소, 커피 타기 등의 잡무가 주업무인 말단 사원들은 토익 600점을 넘으면 대리로 진급시켜준다는 회사의 말에 토익반 수업을 밤낮으로 열심히 듣는다. 하지만 ‘삼진전자’ 공장에서 폐수 무단 방류 현장을 목격하고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생각한 ‘자영’은, 추리소설 마니아 답게 자신만의 추리에 나서는 ‘유나’, 수학 천재 ‘보람’과 함께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회사에 맞서기로 한다. 우리와 별 다를 것 없는 평범한 이들이 자신이 생각하는 ‘일’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회사와 맞서는 과정을 솔직하고 경쾌하게 담아낸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여기에 생산관리3부, 마케팅부, 회계부, 전략기획실 등 ‘삼진전자’의 사원부터 간부, 임원, 회장까지 등장해, 회사가 숨기려는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마지막으로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고 외치는 사원들의 힘찬 대사는 회사에서 가장 작은 존재인 말단들이 모여 함께 성장하는 드라마를 예고하며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과 따뜻한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서로 달라 더 눈에 띄는 개성과 매력 그리고 탄탄한 연기력으로 뭉친 고아성, 이솜, 박혜수가 입사 8년차 말단 사원들이자 회사와 맞짱 뜨는 세 친구로 분해 우정과 연대, 포기를 모르는 용기로 함께 이뤄낸 성장을 실감나게 그려낼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오는 10월 개봉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