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③]유재명 "유아인-박서준, 감각적이고 연기 잘 하는 배우..자기관리도 잘해"

기사입력 2020. 10. 17 15:30
이미지중앙

유재명/사진=에이스케이커무비웍스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팝인터뷰②]에 이어..)

배우 유재명이 유아인, 박서준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유재명은 '소리도 없이'를 통해 처음으로 유아인과 호흡을 맞췄다. 그동안 각자의 작품에서 연기력만으로도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해왔던 두 사람이었던 만큼 이들의 호흡은 많은 영화팬들을 기대하게 했다.

유아인과의 호흡을 기다려왔던 건 유재명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는 앞서 있었던 '소리도 없이'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유아인에 대해 '아이콘'이라는 느낌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유재명은 이에 대해 "자유분방하고 센스 있는 부분 때문에 그렇게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배우로서 좋아했는데 스크린으로 보다가 처음 만났는데 너무 잘생겼다 싶었다. 멋있고 자유롭고 어떤 이야기를 나눌 때 막힘이 없다. 유연하게 말이 잘 통하는 친구였다. 자신만의 색깔을 스스럼없이 공유하고 소통하는 모습이 부러웠다. 저는 저만의 세대적인 것들이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소리도 없이' 스틸/본사DB


그는 유아인과 다른 작품에서 다시 한 번 만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작품을 통해서 처음 만났고 인사 나누고 친한 사이가 됐는데 (유아인의) 다음 작품이 기대되고 궁금하다. 다시 기회가 된다면 또 다른 역전된 관계로 만나고 싶기도 하다. 좋은 배우이기 때문에 제가 복이 많은 사람 같다."

그러면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호흡을 맞춘 박서준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그는 "박서준 배우도, 유아인 배우도 너무 감각적이고 잘해서 놀란다. 열심히 분석하고 자기관리도 잘 한다. 같이 하는 것만으로도 좋다. 에너지도 많이 얻었다"며 젊은 배우들과 함께 하며 시너지를 얻게 됨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한편 유재명이 출연한 영화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지난 15일 개봉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