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좋은 작품 함께해 뿌듯"…'종이꽃' 유진, 11년만 스크린 나들이(종합)

기사입력 2020. 10. 21 18:00
이미지중앙

배우 유진/사진=로드픽쳐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유진이 11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유진은 신작인 영화 '종이꽃'을 통해 11년 만에 관객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유진은 마음을 사로잡은 시나리오만큼이나 촬영현장도 따뜻했다고 회상했다.

"시나리오 읽고 너무 좋았다. 빨리 읽는 사람이 아니라서 정독하는데 읽기 힘든 시간이 있는데 잘 읽히더라. 읽으면서 기분이 좋았고, 따뜻해져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시나리오였다. 영화를 되게 오랜만에 했는데 다시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너무 좋은 선배님과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너무 좋았고, 촬영장 자체의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진짜 좋은 분위기에서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을 만드는 기분이었다."

이미지중앙

영화 '종이꽃' 스틸


유진은 극중 '성길(안성기)'의 옆집으로 이사와 우연히 그의 아들인 '지혁(김혜성)'을 간호하게 되면서 이들 부자를 변화시키는 인물인 '은숙' 역을 맡았다. '은숙'은 내면의 상처를 지녔지만 딸을 돌보며 그 누구보다 성실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긍정의 아이콘이다. 밝은 성격의 유진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가운데 유진에 따르면 고훈 감독은 훨씬 밝은 모습을 요구했단다.

"나도 밝기는 하지만, 그 정도로 밝지는 않다. 처음에 나도 나름 밝게 리딩했는데 감독님께서 조금 더 밝았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누가 봐도 티없이 맑은 사람이면 좋겠다고 하셨다. 이렇게 아픔을 간직한 사람이 밝을 수 있을까 의구심도 들었지만, 감독님이 원하시니 그렇게 해봐야지 싶어 계속 캐릭터 구상을 하고 대본을 여러 번 읽어보면서 만들어갔고 결국 납득이 됐다."

이어 "'은숙'은 밝으면서도 강인한 캐릭터다. 과거 회상신에서 갇혀있는 상황에서도 포기하거나 쓰러지는 게 아니라 바깥 소리를 들으면서 희망을 품고 있는 걸 보고 강인한 사람이구나 싶었다. 혼자 딸을 키워야 하니깐 이렇게 될 수도 있구나 싶었다. '지혁' 앞에서 아픔을 드러내는 신과 괴리감이 있으면 어떡하나 걱정이 되기는 했는데 오히려 대조적이니깐 감정이입이 더 잘된 것 같다. 그 감정을 촬영장에서도 만족했었다. '은숙'의 밝음이 캐릭터를 표현하는데 도움이 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유진은 로희, 로린 두 딸의 엄마인 만큼 예전과 달리 특별히 노력하지 않아도 엄마 캐릭터가 잘 이해가 됐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애 낳기 전에도 엄마 역할을 꽤 했었는데 확실히 연기할 때 감정이 확 다르다. 들어가는 깊이가 다르다고 할까. 물론 보여질 때는 모르겠다. 내가 예전에도 애기 엄마 역할을 했을 때 상상해서 노력하는 거니깐 말이다. 다만 내가 연기할 때 지금이 훨씬 편하다. 경험했던 걸 연기하는 거랑 경험하지 않은 걸 연기하는 건 확실히 다른 것 같다. 특별히 노력하지 않아도 되는 느낌이다."

이미지중앙

배우 유진/사진=로드픽쳐스 제공


뿐만 아니라 '종이꽃'은 제53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에 해당되는 백금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에 유진은 뿌듯했다면서 '종이꽃'을 통해 죽음이라는 것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처음 되게 깜짝 놀랐다. 명성 있는 영화제인데 남우주연상도 받으시고 뿌듯하더라. 정말 괜찮은 작품 함께 한 거구나 싶었다. 외국에서도 인정해주는 거라고 생각할 수 있는 거니깐 좋았다. 정말 좋은 작품에 참여했다는 의미가 되게 크게 다가오더라. 죽음이라는 걸 생각해보면 삶의 방향, 가치관도 바뀌는 등 긍정적인 영향을 줄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 영화는 그걸 아름답고 자연스럽게 흘러가도록 보여준다. 공수래공수거 교훈이 헛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한 번쯤 생각해보면 좋지 않을까 싶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