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할리웃POP]미란다 커, 재벌에게 시집가더니 럭셔리 일상..귀부인의 티타임

기사입력 2020. 10. 29 06:39
이미지중앙

미란다 커 인스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미란다 커가 세련된 외모를 뽐냈다.

29일(한국시간) 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 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할머니와 차를 마시던 기억"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미란다 커는 우아한 흰색 배경이 돋보이는 자택에서 차를 마시고 있는 모습. 고급스러운 찻잔 역시 시선을 끈다. 미란다 커의 세련된 비주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미란다 커는 첫 남편 올랜도 블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플린과 두 번째이자 현재 남편 에반 스피겔과의 사이에서 얻은 두 아들을 함께 키우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