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정희' 여자친구 "차기 청순돌? 위클리"..1위 공약→개인 활동 공개[종합]

기사입력 2020. 11. 12 12:55
이미지중앙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여자친구 멤버들이 '청순돌' 타이틀을 물려주고 싶은 그룹으로 위클리를 꼽았다.

1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각막염으로 불참한 은하를 제외하고 여자친구 멤버 소원, 예린, 유주, 신비, 엄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비는 새 앨범 '회:발푸르기스의 밤'에 대해 "발음이 조금 어렵다. 마녀들의 축제라는 뜻이다. 완결판인 만큼 완벽함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마녀를 자처하고 축제를 벌인다는 의미를 가졌다"라고 설명했다.

김신영은 "5, 6, 7번 트랙이 데뷔 후 첫 유닛곡이라고 들었다"라고 물었다. 소원과 엄지는 'Better Me'를, 은하와 유주는 'Night Drive', 신비와 예린은 'Secret Diary'를 한 소절씩 부르며 청취자들에게 귀 호강을 선사했다.

여자친구 멤버들은 "먼저 유닛이 탄생됐고 이후에 곡이 생겼다. 회사에서 어떤 콘셉트의 곡을 하고 싶냐고 물어본 후 콘셉트에 맞에 두 명씩 나눠졌다"라고 전했다.

타이틀곡 '마고' 뮤직비디오에서 폴 댄스를 선보인 유주는 "급하게 연습실에 폴을 설치했다. 쉬는 시간마다 한 명씩 도전을 하더라"라며 유쾌한 팀워크를 뽐냈다.

엄지는 "저희가 하면 전기 통닭구이가 된다"라고 말해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유주는 "영상으로 찍어놨는데 올릴까 말까 고민이다"라고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김신영은 여자친구에게 "그나마 제일 잘 붙어있는 멤버는 누구냐"라고 물었고, 유주는 "신비가 제일 잘 붙어있다. 소원 언니는 자기가 직접 폴 댄스 루틴을 만들더라"라고 답했다.

1위 공약으로 폴 댄스를 추천하는 김신영의 말에 여자친구 멤버는 "폴만 설치해 주시면 가능하다"라고 말하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희' 청취자는 "여자친구 한 멤버의 아버지와 친구다. 블루투스 스피커로 같이 라디오를 듣고 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유주는 "저희 아빠 같다"라며 단번에 알아챘다.

유주는 아빠에게 "사실 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나이를 먹을수록 부끄러워지더라. 답장이 갈수록 짧아지는데 많이 사랑하고 오늘도 파이팅"이라고 전했다.

개인 활동으로 어떤 것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엄지는 "라디오를 하고 싶다. 저녁 시간에 진행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예린은 "가수 생활을 하면서 유튜버도 하고 싶은데 회사란 벽이 있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소원은 "사실 제가 뭘 잘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최근 SBS에서 스페셜 MC를 했다. 동물을 너무 좋아해서 좋은 경험이 됐다"라고 답했다.

유주는 "유튜버까지는 아닌데 약간 생각해놓은 콘텐츠가 있다. 기발한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몇 개씩 업로드하고 싶다"라고 밝혔고, 예린은 "유주가 노래도 잘하지만 춤도 잘 춘다. 솔로 댄스가수도 잘할 것 같다"라며 추천했다.

끝으로 여자친구는 '청순돌'이라는 타이틀 물려주고 싶은 그룹이 있냐는 질문에 위클리를 꼽았다. 소원은 "너무 상큼하고 예쁘다"라며 칭찬했다. 유주 역시 "에너지도 너무 좋고 착하다. 그리고 일단 잘한다"라고 설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