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김세영, 펠리컨위민스 3R 5타차 선두

기사입력 2020. 11. 22 06:53
이미지중앙

김세영이 펠리칸위민스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2위와 5타차 단독 선두를 지켰다. [사진=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펠리컨위민스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무빙데이에서 2위와의 격차를 5타로 벌리면서 선두를 지켰다.

롤렉스 세계여자골프 랭킹 2위에 올라 있는 김세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골프클럽(파70 6353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한 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쳐서 중간 합계 14언더파 196타를 기록했다.

지난달 메이저 대회인 KPMG여자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LPGA투어 통산 11승을 달성한 김세영은 한국에서 휴식기를 가지고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의 기회를 맞았다. 올해 출전한 대회는 6개에 불과하지만 그중 4개 대회에서 우승을 포함해 톱10에 4번 들었다. 평균 타수에서는 68.39타로 투어 1위에 올라 있으며 상금 랭킹도 2위에 올라 있다.

이미지중앙

앨리 맥도날드가 2위를 지켰다. [사진=LPGA 게티이미지]


앨리 맥도날드(미국)가 2언더파 68타를 쳐서 2위(9언더파 201타)를 그대로 지켰다. 스테파니 미도우(북아일랜드)도 2타를 줄여 3위(8언더파 202타)를 유지했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5타를 줄여 4위(7언더파)로 마쳤다.

허미정(30)이 2언더파 68타를 쳐서 9위(3언더파), 박희영(32)이 2언더파 68타로 공동 15위(1언더파), 전인지(26)가 이븐파 70타로 공동 19위(이븐파), 세계 여자 랭킹 1위 고진영(25)은 1언더파 69타를 쳐서 공동 28위(2오버파)에 자리했다.

이정은6(24)는 7오버파 77타로 부진해 공동 64위(9오버파), 박성현(27)도 7타를 잃고 70위(11오버파)로 마쳤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