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팝업★]"모아둔 돈 다 날렸냐"..윤종신, 신정환에 팩폭→'라스' 의리 내레이션

기사입력 2020. 11. 24 10:03
이미지중앙

신정환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신정환이 윤종신 내레이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인 신정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의리남, 윤종신 설마 신곡 공개?! - 나레이션(+갈굼)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윤종신은 신정환에게 "너 유튜브 한다고 얘기를 들었다. 한번 봤는데 밋밋하더라. 네가 너무 경직됐다. 왜 이렇게 쫄았냐. 이제 괜찮다"라고 말하며 그를 다독였다.

이어 "출연료 없냐. 너 모아놓은 거 많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신정환은 "형 10년이다"라고 머뭇거렸고, 윤종신은 "그게 다 날아간 거냐. 조절해야지"라고 말해 신정환을 폭소케 했다.

신정환은 "나는 형이 '복면가왕' 했으면 좋겠다. 나 좀 어떻게 해줘라"라며 웃픈 분위기를 자아냈다. 윤종신은 "정환이는 잘 돼야지"라고 응원했다.

이후 윤종신이 신정환 유튜브 방송에 내레이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종신은 진지한 모습으로 내레이션에 임하며 신정환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윤종신은 신정환에게 "원래 감 떨어지면 감탄사가 많아진다. 예전에 방송할 때는 저런 말 안 했었다"라고 일침 했다. 그러면서 "너 이명박 대통령 때까지 방송한 거냐"라고 물어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을 폭소케 했다.

영상 말미에 윤종신은 "이러고 카메라 꺼진 다음에 '너 이미 갔다. 장사해라. 너 이미지 너무 안 좋아. 하우스 해 하우스'"라고 농담해 신정환과 스태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영상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앞으로도 옛날처럼 많은 웃음 주시고 행복하셔라", "이 둘의 콤비도 오랜만에 보니 참 즐겁다", "두 분 우정 보기 좋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신정환은 구독자 4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신정환장'으로 활동 중이다. 윤종신은 현재 이방인 프로젝트 중으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음악에 집중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