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박신혜 "'#살아있다' 넷플릭스 1위 신기..'킹덤' K좀비 인기 덕인듯"

기사입력 2020. 11. 27 08:30
이미지중앙

배우 박신혜/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박신혜가 ‘#살아있다’의 넷플릭스 글로벌 무비 차트 1위 쾌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박신혜의 출연작 영화 ‘#살아있다’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지 이틀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무비 차트 1위에 등극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근 헤럴드POP과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박신혜는 ‘#살아있다’를 향한 전 세계적인 관심에 감사를 표했다.

이날 박신혜는 “처음에 이야기를 듣고 솔직히 잘 못느꼈다. 영화 스코어는 관객수나 무대인사에서 (인기를) 확인할 수 있었던 반면 ‘#살아있다’부터는 직접 피부로 느끼지 못했던 터라 어안이 벙벙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듣자마자 ‘정말? 1위를 했대? 신기하다’ 이런 반응이었다. 넷플릭스에서 ‘킹덤’ 시리즈가 K좀비로 이슈가 있었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서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박신혜는 신작 ‘콜’을 넷플릭스와 손을 잡고 전 세계 동시에 공개하게 됐다.

이에 박신혜는 “너무 기쁜 일이다. 영화를 한국에서 개봉하다 보면 해외에 계신 팬들은 아쉬워하신다. 드라마는 스트리밍 서비스나 다른 플랫폼으로 볼 수 있는데 영화 같은 경우는 따로 보기 힘들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때마다 아쉬움이 있었는데, ‘콜’이 넷플릭스로 공개하게 되면서 한날한시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쁘다. 물론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지만, 개인적으로 성적보다는 나를 좋아해주시는 팬들에게 다 같이 보여드릴 수 있다는 사실이 더 기쁜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박신혜, 전종서 주연의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오늘(27일)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