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이슈]류지광 "목동 다세대주택서 23년째 월세..부모님과 함께 살 집 갖고파"('쩐당포')

기사입력 2020. 11. 28 17:10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류지광/사진=민선유 기자


류지광이 유년 시절 어머니가 보증을 잘못 서 가세가 기울었던 사연부터 '미스터트롯'을 만나고 달라진 수입까지 솔직하게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쩐당포'에는 트로트 가수 류지광과 신인선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기존 연예계에 몸담고 있었지만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을 통해 유명세를 얻은 뒤 더욱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특히 오디션, OST 등 다양한 활동을 하다 어느덧 데뷔 15년차를 맞은 류지광은 이날 '미스터트롯' 덕분에 과거보다 수입이 좋아졌다고 언급했다.

장성규가 달라진 수입에 대해 묻자 류지광은 "가장 실감하는 건 부모님 일을 그만두게 해드린 것"이라면서 "가정의 가장이 되다보니 그런게 느껴진다"고 조심스럽게 밝혔다.

이미지중앙

SBS 플러스 '쩐당포' 캡처


목동 다세대주택에서 월세로 23년째 부모님과 함께 생활 중이라는 류지광. 그는 "초등학생 때까지는 넉넉하게 살았는데 어머니가 보증을 잘못 서시면서 4~5억 정도의 빚이 생겼다. 지금으로 따지면 20억에 가까운 돈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럼에도 어머니의 성실한 노력 덕분에 6년 만에 빚을 모두 갚았다고도 덧붙이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후에도 식당을 차렸지만 잘 되지 않았고, 설상가상으로 아버지의 건강까지 나빠지게 됐지만 '미스터트롯'을 만나고 현재는 수입이 약 10배 이상 올랐다는 것. 이 같은 가정사를 솔직하게 털어놓은 류지광은 향후 "부모님과 함께 살 수 있는 집을 갖고 싶다"는 소망을 전해 시선을 모았다.

한편 류지광은 TV조선 트로트 경연 '미스터트롯'에서 동굴 저음으로 화제를 모은 뒤 예능, 공연, 광고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