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VS권재관, 요리대결의 승자는 누구 (종합)

기사입력 2020. 11. 29 23:19
이미지중앙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윤형빈, 정경미 부부가 김경아와 권재관 부부와 식사 자리를 가졌다.

29일 밤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경아와 권재관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경미는 남편 윤형빈이 잘해주냐는 질문에 잘해준다고 밝혔다. 이에 장도연 역시 "지난 주 스튜디오 녹화가 끝나고 윤형빈이 정경미를 유난스레 챙기는 걸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다가 카메라를 의식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혜는 "경미에게 댓글도, 반응도 걱정되지 않냐고 물었더니 '그렇게 욕먹다 고쳐지겠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정경미는 "나쁜 것만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윤형빈은 "오늘은 완벽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미선 역시 "많이 좋아졌고 많이 달라졌다"면서도 "근데 포인트는 안 맞는 듯"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윤형빈과 정경미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윤형빈은 만삭인 정경미를 위해 산책에 나섰다. 윤형빈은 카고 바이크를 가지고 정경미와 아들을 태우려 했다. 정경미는 이런걸 왜 사냐고 했고 윤형빈은 "전부터 사고 싶어서 검색했다"며 "여보는 편안하게 앉아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정경미는 "너무 창피하다"고 말했다. 이에 윤형빈은 "너무 로맨틱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정경미는 "지금 내 마스크 때문에 표정이 보이지 않냐"고 말했다.

이날 정경미와 윤형빈은 김경아, 권재관 부부를 만났다. 정경미와 김경아는 10년 절친이었다. 윤형빈은 두 사람에 대해 "연애할 때 가장 많이 만났던 커플이고 아이들끼리도 친하다"고 말했다. 정경미는 김경아에게 윤형빈이 최근 욕을 너무 많이 먹고 있다며 "요즘 악플부자가 된 윤형빈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말했다.

이에 김경아는 "형부는 안 그럴 수 있는 사람이었는데 언니가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는 사람을 방치했다"고 말했다.

산부인과를 동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 김경미는 "10번에 9번을 끌고 가야지 그럼 안 갈 사람이냐"며 "그날 시간 되냐고 물어보지도 않았잖냐"고 말했다. 이에 정경미는 "끌고 갈 때 스트레스가 싫고 그것도 다 내가 감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후 정경미는 "10년 넘게 봐온 사람이라 틀린 말 하지 않을 것이다"며 "스스로 반성 중"이라고 말했다.

이때 권재관은 임신한 정경미를 위해 요리를 해주겠다고 했다. 메뉴는 바로 토마호크 스테이크와 백순대 볶음이었다. 이에 윤형빈 역시 "내 전용 칼세트 못 봤냐"며 자신도 요리를 하겠다고 나섰다. 바로 밀푀유나베를 해주겠다는 것이다. 이에 정경미는 칼 대신 하나를 더 버려야한다면 오빠를 버릴 거다"고 말했다. 요리를 먹으면서도 윤형빈 요리보다 권재관 요리가 인기였다.

한편 이날 팽현숙, 최양락 부부와 김학래, 임미숙 부부가 만났다.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가게를 찾은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이야기를 나눴고 특히 김학래와 최양락은 또 티격태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