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뭉찬' 고정운X신태용, 역대급 스페셜 코치..축구대회 위해 특훈 돌입

기사입력 2020. 12. 14 07:54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어쩌다FC’가 K-리그의 전설 고정운, 신태용과 함께 다가올 전국대회를 위한 힘찬 도약의 발걸음을 내디뎠다.

어제(13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3주 뒤 열릴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를 위해 특훈 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아시아의 적토마’ 고정운과 ‘그라운드의 여우’ 신태용이 스페셜 코치로 출격해 웃음과 뜨거운 에너지가 넘치는 일요일 밤을 선사했다.

이날 감독 안정환은 우승을 목표로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에 참가하겠다는 중대 발표를 했다. 그동안 전국 각지의 팀을 만났던 ‘어쩌다FC’가 이기지 못했던 팀들만 불러 모아 전국 조기축구대회를 여는 야심찬 도전에 나선 것. 이에 ‘어쩌다FC’는 전력 강화로 ‘괴짜 검객’ 펜싱 전설 최병철을 새롭게 멤버로 영입하고 K리그의 영웅들 고정운과 신태용을 스페셜 코치로 초빙, 만반의 준비를 시작했다.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고정운과 신태용은 현역시절의 에피소드와 풋풋했던 안정환 감독의 신입 시절을 떠올리며 기분 좋은 추억 소환을 일으켰다. 특히 국가대표 테스트 중에도 여유롭게 플레이 해 인상 깊었다는 안정환 감독의 첫 인상 이야기는 역시라는 탄성을 자아냈다.

이후 ‘어쩌다FC’는 고정운과 신태용이 손수 준비한 특별 훈련을 받았다. 신태용은 몸싸움에도 균형을 잃지 않고 버틸 수 있는 훈련을, 고정운은 상체를 활용한 전신 훈련으로 체력을 기르게 했다. 전설들을 녹다운 하게 만든 고강도 체력훈련에 이어 측면 공격을 집중적으로 배우는 전술 훈련이 진행됐다. 측면 돌파에 취약했던 전설들에게는 황금 같은 시간이었다.

훈련을 마친 후 ‘어쩌다FC’는 고정운 팀과 신태용 팀의 8대 8 스페셜 경기를 펼쳤다. 고정운과 신태용도 필드 플레이어로 투입, 전설들과의 호흡은 물론 가르친 전술들이 실전에서 빛을 발할 수 있을지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고정운과 신태용의 적절한 패스와 콜사인으로 전설들은 어느 때보다 공격적이고 적극적으로 플레이 했다. 야구부 양준혁과 김병현은 침착하게 헤더를 주고받으며 티키타카를 뽐냈고, 김재엽의 크로스를 받은 김용만이 빈 공간을 잘 침투해 고정운 팀의 첫 골이 터졌다. 하지만 고정운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이 주어지면서 신태용 팀도 동점골을 얻어냈다.

또 고정운의 전진 패스를 받은 이대훈의 대포알 슛이 또 한 번 득점을 터트렸고, 빠른 공간 침투로 측면을 정확하게 노린 최병철의 슛이 고정운 팀에 쐐기골을 안겨주며 3대 1스코어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렇듯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를 앞두고 진행된 스페셜 매치는 고정운과 신태용이라는 두 영웅들과 함께 하며 ‘어쩌다FC’에 값진 성장을 일궈냈다. 이에 다가올 대회에서 어떤 기량을 펼칠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다음 방송에서는 ‘라이온킹’ 이동국이 스페셜 코치 2탄의 주인공으로 ‘어쩌다FC’를 찾는다. 최첨단 장비가 동반된 훈련과 전매특허 발리슛을 전수한다고 해 기대가 모아진다.

전국 대회 우승이라는 새로운 꿈을 안고 도약한 JTBC ‘뭉쳐야 찬다’는 다음 주 일요일(20일) 저녁 7시 40분에 계속된다.

사진 제공 : JTBC '뭉쳐야 찬다'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