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투데이TV]‘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주우재, 윤보미와의 충격적 재회..잠수남 된 사연 밝혀져

기사입력 2020. 12. 21 14:28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윤보미가 주우재의 따귀를 때린다.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제작 코너스톤픽쳐스/이하 ‘제그마요’)에는 ‘만나선 안 될 남자’들만 만난 여자와, 자신을 ‘쓰레기’라고 말하는 남자가 있다. 바로 문예슬(윤보미 분)과 한유진(주우재 분)이다.

금사빠 문예슬은 한유진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첫 만남은 결코 로맨틱하지 않았다. 결국 문예슬은 포기하는 셈 치고 한유진에게 “사귈래요?”라고 직진 고백했다. 그러나 돌아오는 대답은 예상 밖이었다. 한유진이 “그럴까요?”라고 긍정한 뒤 “나 쓰레기인데..”라고 말한 것. 문예슬은 한유진의 비밀이 무엇인지 모르지만, 그와의 사랑을 시작했다.

한유진이 자신을 쓰레기라고 말한 이유가 무엇인지 문예슬은 물론 TV 앞 열혈 시청자들도 궁금증을 쏟아내고 있던 상황. 지난 6회에서 그 이유가 밝혀졌다. 한유진이 문예슬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사라져 버린 것. 그리고 그와의 연락도 두절됐다. 한유진은 ‘잠수남’이었다. 나타나지 않는 한유진 때문에 애태우는 문예슬의 모습은, 이후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될지 관심을 모았다.

문예슬과 한유진의 충격적인 재회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기도 하다. 공개된 장면 속 문예슬은 걱정과 분노가 뒤섞인 표정으로 한유진을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한유진은 아무렇지 않은 듯 문예슬을 와락 품에 끌어안은 모습. 이에 문예슬은 가차 없이 한유진의 뺨을 때리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 문예슬의 행동에 당황한 듯한 한유진의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과연 문예슬은 자신의 마음을 애태우다 나타난 한유진에게 어떤 반응을 보일까. 한유진은 대체 왜 ‘잠수남’이 된 것일까. 문예슬과 한유진의 로맨스는 어떻게 될 것인가. ‘제그마요’ 7회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이 치솟는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