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영주서 코로나19 환자돌보던 간호사 1명 확진...누적 60명

기사입력 2021. 01. 16 20:13
이미지중앙

영주 적십자 병원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영주 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더 나왔다.

이에 영주지역 확진 자는 총 60명으로 늘어났다.

16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영주 적십자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번 영주 60번 확진자는 지난 14일 발열 증상으로 15일 영주적십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60번 확진자에 대한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방역소독 등을 현재 진행 중이며, 확진자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이송 대기 중이다

영주시보건당국은 "친인척 수도권 방문 자제, 타 지역 방문자제, 불필요한 외출 삼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