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미라' 브아솔 영준 "5집 앨범, 올해 안에 낼 계획 있어"..완전체 기대감 UP (종합)

기사입력 2021. 01. 22 18:00
이미지중앙

사진='미라' 캡처


[헤럴드POP=조은미 기자]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멤버 영준이 다음 앨범 계획에 대해 말했다.

22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이하 '미라')'에서는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멤버 영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들은 2021, 신축년 소의 해를 맞이해 소울 넘치는 가수 영준을 모셨다고 소개했다. 소개하며 대본에 적힌 영준의 소개글에 정엽의 'Nothing Better'가 적혀있어 영준을 토라지게 했다.

윤정수는 영준과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윤정수는 "예전 매니저가 살던 동네가 영준 씨의 동네와 같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영준은 "윤정수 형의 친한 형과 아는 사이어서 윤정수 형과는 알게 된 지 오래됐다"라고 했다. 윤정수와 영준의 의외의 인연에 청취자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윤정수와 남창희는 영준이 브아솔에서 가장 예능감 있는 멤버가 아니냐고 했다. 이에 영준은 "정엽 씨가 가장 잘해서 정엽 씨가 하는 걸 배워서 콘서트에 2 MC로 활약하고 있다"라고 했다.

윤정수는 청취자들이 영준의 재치에 놀라움을 보이자 "영준 씨는 울렁증 있는 아주 재밌는 분"이라고 했다. 영준 역시 "이렇게 재밌게 말하는 걸 좋아한다"라며 이들과의 시간에 만족을 표했다.

영준은 방송에서 오랜만에 라이브를 선보여 윤정수와 남창희를 환호하게 했다. 청취자들은 "목소리가 잘 생겼다.", "CD를 튼 거 같다"라며 영준의 라이브에 감탄했다.

영준은 하하와 절친이라고 하며 앞서 하하가 '미라'에 방문해서 한 얘기가 와전된 게 있다며 수정을 했다. 그는 하하의 녹음 디렉팅을 도와주겠다고 나섰는데 음을 너무 높게 잡아 와서 다음에 마저 하자고 했는데 단지 다음이 오지 않았던 것뿐. 때려치운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슈프림팀의 '그땐 그땐 그땐' 피처링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그는 "가창에만 참여해 가창 개런티만 받았는데 나중에 잘 되니 조금 배가 아프더라 작곡 작사에 조금이라도 참여해야 했나"라며 장난스럽게 말했다.

청취자들은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노래와 얽힌 사연을 보내왔다. 윤정수, 남창희가 사연에 등장하는 노래들을 한 소절 씩 부탁하자 영준은 "문자를 빌미로 노래를 유도한다"라며 이들의 속셈을 찔렀다. 그러면서 그는 "혼자 나와서는 저희 걸 잘 못 해요. 후렴구를 나얼씨가 멜로디를 다 하고 화음을 넣어서"라고 조금 난감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자 윤정수는 본인이 해주겠다고 하며 노래를 영준과 함께 노래했다.

영준의 10년 전 제자가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해당 제자는 "좋을 땐 엄청 좋고 무서울 땐 엄청 무서웠다. 그때 사주신 짜장면이 생각난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영준은 이에 학원 앞에 짜장면집이 있었다며 기억을 되짚었다.

더해 다음 앨범을 기대하는 말에 영준은 "올해 안에 5집 하프 정규를 만들 생각이 있다"라며 완전체로 만나는 것에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올 연말에는 콘서트장에서 볼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팬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결혼식 축가를 누가 불렀는지 궁금해하자 "팀 멤버들이 본인과 함께 불렀다"라고 했다. 더해 "제가 신랑이어서 1절에 참여를 하지 않고 2절 부터 들어갔다. 그런데 멤버들이 "1절에 너가 들어와야 하는데 없어서 짜증 났다"라고 말했다"라며 결혼식 비하인드를 말해 웃음을 터뜨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