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2억년전 공룡시대 '울레미 소나무' 처음으로꽃 피워...국립세종수목원 서

기사입력 2021. 01. 22 18:20
이미지중앙

-국립세종수목원 지중해온실의 울레미소나무에서 핀 암꽃 모습.(국립세종수목원 제공)

.
이미지중앙

-국립세종수목원 지중해온실의 울레미소나무에서 핀 수꽃 모습.(국립세종수목원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2억년 전 지구상에 살던 희귀 소나무가 세종시에서 다시 꽃을 피웠다.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22일 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안 지중해온실에서 자라고 있는 울레미소나무(Wollemia nobilis) 1그루에서 이날 꽃이 피었다고 밝혔다.

꽃은 키가 약 2m인 나무의 1.5m 높이에서 뻗은 가지에 핀 수꽃 1송이, 나무 윗쪽에 핀 암꽃 7송이 등 모두 8송이다.

암꽃은 일반 꽃처럼 꽃잎이 있는 연분홍 색이나, 수꽃은 길다란 솔방울 모양에 색깔은 녹색이다.

학계에서 2억년 전 중생기 쥐라기 시대에 지구상에 살다가 화석만 남긴 채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던 울레미소나무는 1994년 호주 울레미국립공원에서 처음 발견된 뒤 세계 각국으로 보급됐다.

공룡시대에 살았다고 해서 '공룡소나무'라고도 불린다.

야생에서는 키가 최고 40m까지 자라고, 암꽃과 수꽃이 같은 나무에서 핀다.

이미지중앙

2억년 전 공룡시대에 살았다고 해서 '공룡소나무'라고도 불리는 '울레미 소나무'(국립세종수목원 제공)


우리나라에서는 국립세종수목원 외에 충남 서천 국립생태원, 전남 완도수목원 ,경기 포천 국립수목원 ,충남 태안군 천리포수목원 등에서도 기르고 있다.

하지만 꽃이 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세종수목원 측은 밝혔다.

이 나무는 2020년 아그파인농장(공주시) 대표 윤석승 씨가 기증한 것으로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한 것으로 보인다.

원창오 국립세종수목원 전시원 관리실장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종인 울레미 소나무가 국내에서 꽃이 핀 사례가 없어 더욱 가치가 있다""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는 공룡시대 나무의 꽃을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