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신비한 레코드샵' 윤종신X장윤정, "'좋니'는 진상남, '어머나'는 이상한 애"

기사입력 2021. 01. 22 21:26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영원기자]윤종신과 장윤정이 자기 노래를 디스했다.

22일 방송된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에는 윤종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종신은 "나는 내 세대에 들은 노래밖에 생각이 안 난다"며 한복남의 '빈대떡 신사'를 골랐다. 그러나 규현과 웬디는 잘 모르는 눈치였고, 장윤정과 윤종신은 "이 노래를 모르냐"며 신기해했다.

윤종신은 "되게 폭력적인 노래다. 사실 매를 왜 맞냐. 경찰서 가야 할 노래다"고 했고, 장윤정은 "옛날 것들이 무서운 게 많다. '빨간 망토'는 또 뭐냐. 죽여놓고 배를 왜 가르냐. 거기다가 돌도 집어넣어서 물에 가라앉힌다"고 했다.

이에 윤종신은 "'좋니'의 그 남자도 진상남이다"고 했고, 장윤정은 "'어머나'도 진짜 이상한 애다. 처음에는 이러지 말라면서 나중에는 '다 줄게요'라고 한다"며 자기 곡을 디스했다.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들의 '인생 이야기'와 '인생 곡'을 소개하며 완성하는 음악 예능 '배달 가요- 신비한 레코드샵'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