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신비한 레코드샵' 장윤정, "콘서트 때만 되면 연락하는 사람들 있어... 심지어 자기 표도 아냐"

기사입력 2021. 01. 22 21:42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영원기자]장윤정이 콘서트 표를 뜯어내려던 지인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에는 콘서트 표에 대한 가수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장윤정은 "1년 내내 연락을 안 하다가 콘서트 때만 되면 연락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했다. 이에 규현은 "누나가 너무 바쁠 것 같아서 연락을 못 하다가 콘서트를 너무 가고 싶어서 연락하는 것일 수도 있지 않냐"고 했지만, 장윤정은 "진짜? 매번?"이라고 말해 모두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장윤정은 "심지어 자기 것도 아니다. 자기 지인이 사는 지역에 지방 콘서트를 하러 가면 표를 달라고 한다"며 진상짓을 고발했다. 이에 윤종신은 "콘서트 표를 막 찍어내는 줄 안다"고 했고, 장윤정은 "저도 제 것 사서 주는 거다"며 격하게 공감했다.

이어 윤종신은 "제 아내도 그런 부탁을 많이 받는다. '표'나' 몇 장 줘보라'고 한다"고 했고, 장윤정은 표를 함부로 말하는 게 싫다고 했다. 윤종신은 "그러면 제 아내는 직접 사라고 한다"고 했다.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들의 '인생 이야기'와 '인생 곡'을 소개하며 완성하는 음악 예능 '배달 가요- 신비한 레코드샵'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