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초점]"영혼 불사를 준비完"‥'베르나르다 알바' 정영주, 프로듀서로 변신(종합)

기사입력 2021. 01. 22 20:36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정영주/사진=민선유 기자



정영주의 '베르나르다 알바'는 어떨까.

22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2021 정동극장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프레스콜이 진행된 가운데 김희철 정동극장 대표이사, 연태흠 연출, 김성수 음악감독, 이혜정 안무, 정영주 프로듀서 이하 18인 배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베르나르다 알바가 남편의 8년 상을 치르는 동안 딸들에게 가하는 권위적인 통제 아래에서 벌어지는 이야기. 20세기 스페인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극작가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ia Lorca)의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을 원작으로 마이클 존 라키우사(Michael John LaChiusa)가 대본?작사?음악을 맡아 뮤지컬로 재탄생 시킨 작품이다.

지난 2018년 초연 이후 3년만에 돌아온 '베르나르다 알바'에 정영주는 출연은 물론 프로듀서를 맡아 활약을 펼친다. 이 작품을 통해 프로듀서 데뷔를 하게 된 정영주는 "'베르나르다 알바'의 지방 공연까지 에너지가 잘 전달됐으면 한다. 이 기점으로 다시 공연계가 잘 살아날 수 있는 기사회생, 스타트점이 될 거라고 자신한다"며 "무모하게 도전했지만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소가 뒷걸음 치다가 쥐를 밟은 격이다. 제 능력이 아니다. 창작진과 배우들의 능력이다. 이것이 바로 작품이 가진 힘이고, 에너지라고 생각한다. 성공한다면 꼭지점으로 이 모든게 이어져 있다고 생각한다. 정동극장을 비롯해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지 않았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감사함을 드러내기도.

이미지중앙

'베르나르다 알바' /사진=민선유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맞은 극장들. 정영주는 "가장 크게 걱정하는 부분은 팬데믹으로 인해 객석이 차지 않는 것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최근에 호소문을 발표한 것처럼 동반자 거리두기가 시행이 되면 배우들은 영혼을 더 불사를 준비가 되어있다. '베르나르다 알바'의 에너지가 쭉 이어져서 공연계가 다시 살아날 수 있는 시작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정영주의 프로듀서 변신작 '베르나르다 알바'는 코로나19 사태 속 빛을 발할 수 있을까.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오늘(22일) 개막. 오는 3월 14일까지 정동극장에서 공연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