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윤스테이' 윤여정→최우식, 둘째날 영업 여유로운 시작…사라진 손님 '위기'(종합)

기사입력 2021. 01. 22 23:04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윤스테이' 방송캡쳐


'윤스테이'의 둘째날 영업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스테이'에서는 둘째날 영업 직원들의 여유로운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아침 영업이 시작됐다. 정유미와 박서준이 아침식사로 호박죽과 만둣국을 준비했다. 이어 박서준은 최우식에게 "어차피 한 상으로 나갈거잖아. 여기 미리 반찬만 깔아놓으면 될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정유미는 익지 않는 콩에 "내가 불렸는데도 이렇게"라며 당황했다.

최우식이 서빙을 마치고 돌아오자 이서진, 박서준, 정유미가 동시에 최우식을 불렀다. 이에 이서진은 "다같이 불러"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정유미는 "우식아 괜찮지?"라고 물었고, 최우식은 "우리 아침은 막 괜찮을거야 그랬는데 아침 안 괜찮네"라며 지친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네팔 가족들에 이어 숙소 '진'에 묵었던 손님들이 친해진 모습으로 내려왔다. 최우식은 손님들에 친근하게 대했고, 정유미는 윤여정에 "친해졌나봐요 저분들"라고 말했다. 이에 윤여정은 "난 우식이하고 더 친한거 같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서진은 "우식이 타고났어 타고났어"라며 최우식의 타고난 친화력에 웃음을 터트렸다.

이서진은 피곤해하는 박서준에 "할 게 없어 너는 들어가서 쉬어. 우식이만 있으면 돼. 너네 둘은 들어가서 쉬어"라며 박서준과 정유미에게 쉬라고 말해 최우식이 한숨을 쉬었다. 이어 멤버들이 체크아웃하는 손님들과 사진을 남겼다. 첫 손님들이 모두 떠나고 윤여정은 "우리도 빨리 퇴근하자. 브레이크 타임"라며 빠르게 퇴근했다. 그리고 멤버들이 2시 30분에 모이기로 약속했다.

이서진이 얼리 체크인한 이란 부부 손님을 맞이했다. 이란 부부는 이서진에게 "조선의 왕 중 가장 잘생겼다"라고 라고 말했고, 이서진은 "드라마 보셨어요?"라며 당황했다. 이어 정유미가 출근하고 이란 부부는 이서진에게 "그 사람 보건교사 안은영 선생님이예요?"라고 물어봤다. 이에 이서진은 박서준을 불렀고, 손님들은 박서준에 박새로이라며 반가워했다. 박서준과 정유미는 "저를 아세요?"라며 신기해했다.

이서진과 정유미가 장을 보러 떠나고 윤여정은 "나는 뭐 시킬거 있으면 시켜. 아욱 다듬는거"라며 아욱을 획득했다. 윤여정은 손님 안내를 떠난 최우식에 "얘는 근데 한번 가면 함흥차사야. 자꾸 안 내려오면 어떡할거야. 걔 해고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리 저녁식사에 필요한 준비들을 마쳐놓은 박서준이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정유미도 "이렇게만 하면 정사 하겠다"라며 전날과 달리 여유롭게 저녁 준비를 했다. 정유미는 도와주겠다는 최우식에게 "너는 조금 쉬어. 조금 있다가 바쁠거잖아"라며 내보냈다. 이어 정유미는 박서준에게 "우리는 계속 일하자"라고 말했고, 박서준은 "아니 싫어. 누나가 이제 셰프로서 서비스도 들고 들어가고 해야지. 얼굴도 보고"라고 답했다. 이에 정유미는 "아니야 나는 영어 울렁증이 있어"라며 거절했다.

한편 이서진과 최우식도 전날과 달리 훨씬 여유롭게 서빙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오후 7시 신부님들이 내려오지 않아 최우식이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방에 없는 신부님들이 전화를 받지 못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