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집사부’ 금송아지 걸고 씨름대회 개최…이승기, 한 우물만 파는 ‘밭다리봇’ 등극(종합)

기사입력 2021. 01. 24 19:49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이승기가 밭다리 한 우물만 파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씨름대회에 참가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임태혁은 “오늘 ‘집사부배 천하장사 씨름대회’를 연다”며 “저희 사부들이 일대일 코칭을 해드리겠다”고 말했고 신성록은 “상품이 있냐”며 설레어 했다. 선수들은 “순금으로 만든 금송아지를 드린다고 들었다”고 말해 멤버들의 승부욕에 불을 지폈다.

임태혁-차은우, 박정우-신성록, 노범수-양세형, 허선행-이승기가 팀을 이룬 가운데 격투기 선수 출신인 김동현은 코치 없이 홀로 씨름 대회에 참가했다. 양세형과 1라운드에서 붙게 된 이승기는 “분량 걱정 안 해도 되지?”라며 “밭다리 3초 컷인데”라는 허세로 웃음을 줬다. 김동현이 양세형의 승리를 예상한 가운데 차은우 역시 “저도 세형이 형”이라며 “왜냐면 승기 형은 진짜로 밭다리만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대결이 시작되자 박정우 선수는 “양세형 씨 자리 진짜 잘 잡는다”며 감탄했다. 이승기는 예상대로 밭다리를 걸었고 양세형은 체격 차를 버티지 못하고 넘어져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본인의 말대로 '3초 컷' 승부를 보여줬다.

신성록은 차은우와의 대결에서 자리를 잘 잡으며 차은우의 코치 임태혁을 불안하게 했다. 노범수는 “키 차이도 있는데 샅바를 저렇게 잡으면 많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성록은 일어나지 못하고 풀썩 주저 앉아 웃음을 안겼다. 신성록은 곧바로 기술을 걸었지만 차은우가 몸을 뒤집으며 동시에 땅에 떨어졌다. 판독 결과 신성록의 몸이 먼저 닿은 것으로 밝혀져 차은우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승기는 제비 뽑기로 곧바로 결승에 진출해 “밭다리”를 외치며 환호했다.

김동현과 차은우의 대결에서 선수들은 의외로 차은우의 승리를 예상했다. 그러나 김동현은 차은우의 밭다리 기술을 피한 후 차은우를 밀어붙였다. 차은우는 무게 중심을 잃지 않으려 버텼지만 결국 넘어졌다. 그는 “기술을 들어가고 싶은데 형이 너무 세서 마음대로 잘 안 됐다”며 아쉬워했다. 이를 지켜보던 허선행은 이승기에게 “재려고 하는 순간 진다”며 “시작하자마자 밭다리 승부를 걸으라”고 조언했다. 이승기는 “한 판 당 5초씩 10초에 끝내도 방송 분량 괜찮냐”며 “봤잖아, 나의 밭다리”라고 자신만만해 했지만 멤버들은 김동현의 승리를 점쳤다. 이승기가 쉴새 없이 밭다리를 시도해 멤버들로부터 “밭다리봇”이라는 별명을 얻는 사이 김동현이 되치기로 1승을 거뒀다. 이승기는 “또 밭다리 간다”며 한 우물만 파는 모습을 보여줬고 결국 밭다리로 1승을 거뒀다. 그러나 세 번째 판에서 김동현이 밭다리 되치기로 이기며 최종 우승했다. 김동현이 받은 순금 1돈 금송아지를 본 양세형은 그 귀여운 크기에 "황금 코딱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